2018년 11월 29일 목요일

PayGate contructs netting system for “620 trillion, foreign currency remittance market.”

PayGate, contructs netting system for “620 trillion, foreign currency remittance market.”


PayGate announced on 27th that they have constructed the netting system for small amount foreign currency transfer with major banks in Hong Kong and Jeonbuk Bank. In 2017, there was about 14 trillion (KRW) in domestic remittance market and total about 620 trillion (KRW) in global foreign currency remittance market, and with the system, PayGate is now planning to take a great place in the field of global market.

PayGate Hong Kong, PayGate's subsidiary in Hong Kong, acquires MSO license from Hong Kong government in May for small amount foreign currency remittance, and PayGate also set up a Won-denominated account in Jeonbuk bank with the permission from Korean government. PayGate Hong Kong now plays as a network channel of foreign remittance between Hong Kong and Korea.

Netting is a legal transfer method by offsetting the money for sending out and receiving. There are various methods being applied in global foreign currency market to reduce the cost of remittance such as virtual currency, pooling, and free pooling. Netting is one of the most efficient ways to make a fast remittance and also minimize the cost, and many of the global foreign currency remittance companies are endeavoring to develop a more efficient remittance network such as netting to help them expand the business.

An officer from PayGate said, "Our technology of foreign exchange remittance has got much attention since we established a remittance system with banks in Hong Kong as a financial center in Asia. We will continue expanding our network with overseas partners for global remittance infrastructure."

PayGate will complete the identity verification, anti-money laundering system, and API interlock for the Korean Won transfer service with Jeonbuk Bank, and the service is planned to be launched at the end of November.


"620조 외화송금 시장 잡아라"…페이게이트, 네팅 시스템 구축

페이게이트가 홍콩 주요은행, 전북은행 등과 함께 소액외화송금 네팅 시스템 구축을 완료했다고 27일 밝혔다. 페이게이트는 이번 시스템 구축을 계기로 약 14조원에 달하는 국내 연간 외화송금 시장을 비롯해 2017년 기준 약 620조원 규모에 달하는 글로벌 외화 송금 시장을 적극 공략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페이게이트 자회사 ‘페이게이트 홍콩’은 5월 소액외화송금업무를 실행하는 MSO 라이센스를 홍콩 정부로부터 획득하고 현지 주요은행과 외화송금업무 시스템을 구축했다. 이후 페이게이트 본사는 홍콩 자회사를 외환송금 파트너로, 전북은행계좌를 원화취급 지정계좌로 설정해 한국 정부에 등록한 후 한국과 홍콩 간 네팅 채널을 완성했다.

네팅은 보낼 돈과 받은 돈을 상계처리 하는 개념으로 불법 환치기를 대체하는 합법적인 송금 방식이다. 글로벌 외화시장에서는 송금 비용을 줄이기 위해 가상통화, 풀링(묶음자금 전송), 프리 풀링 등 다양한 방법을 사용한다. 네팅은 송금비용을 최소화하면서 빠른 송금을 가능하게 하는 가장 효율적 방법이다. 글로벌 외화송금업체들 상당수가 네팅방식의 효율적인 송금 네트워크를 구축해 사업을 전개한다.


페이게이트 관계자는 "아시아 금융 중심인 홍콩 은행과 송금시스템을 구축하면서 페이게이트 외화송금시스템 기술력을 인정받았다"며 "지속적으로 해외 제휴 네트웍을 확장해 글로벌 송금인프라를 제공할 방침이다"라고 말했다.

페이게이트는 전북은행과 원화 지급을 위한 본인확인, 자금세탁방지 시스템 및 API연동을 완료하고 이르면 11월 말 실송금업무를 시작한다.


기사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