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0월 10일 수요일

PayGate will be listed on KOSDAQ (KOrea Securities Dealers Automated Quotation), to Expand Overseas Business

PayGate will be listed on KOSDAQ (KOrea Securities Dealers Automated Quotation), to Expand Overseas Business 

Expand overseas market in line with FinTech


PayGate, the specialist in FinTech, announced on Oct 8th that it will expand its overseas business in line with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and Global FinTech era.

PayGate has established overseas subsidiaries in 8 countries, starting from Tokyo Japan, the United States, Hong Kong, the UK and Luxembourg to lead the global market.
Especially, it gradually extends the strategies in Vietnam and Mongolia for Asian markets.
PayGate has established its blockchain corporation in Hanoi, Vietnam in July, which is expected to play a great role in labor costs since it is at the level of one-fourth of Korea's and with the latest language development and abundant human resources.
At the same time, PayGate is discussing with local FinTech companies and authorities in Mongolia.


In 2003, PayGate launched its FinTech platform, "Seyfert," and possessed its position in FinTech market.
Seyfert is an open banking platform that includes electronic payment functions such as deposit, withdrawal, and remittance.
It has implemented a service that proceeds various online financial transactions including overseas remittances, crowdfunding, and P2P loans.
It processed encrypted online transactions with E-wallet system based on blockchain technology with high security.

"We have prepared the excellent technology and market competitiveness for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We will  become a global company as we are moving toward the Southeast Asian markets such as Vietnam and Cambodia," said Soyeong Park, CEO of PayGate.

Meanwhile, PayGate has applied for a preliminary public review on August 30th and it is ready to be listed as the first FinTech corporation in KOSDAQ.
PayGate is planning to launch IPO by the end of this year.


코스닥 상장 나선 페이게이트, 해외사업 확장

핀테크 열풍에 발맞춰 해외시장 확장 

핀테크 전문 기업인 페이게이트가 제4차 산업혁명과 글로벌 핀테크 시대에 발맞춰 기존의 해외사업을 확장하겠다고 8일 밝혔다.

페이게이트는 일본 동경을 시작으로 미국, 홍콩, 영국, 룩셈부르크 등 8개국에 해외법인을 설립, 글로벌 시장을 리드할 수 있는 사업환경을 구축했다. 또한 베트남, 몽골 등 아시아 시장 공략도 안정적으로 수행 중이다. 이미 지난 7월 말 페이게이트는 베트남 하노이에 블록체인 법인을 설립을 완료했다. 인건비가 한국의 4분의 1 수준이고, 최신 개발랭귀지와 풍부한 인적 자원이 있다는 점에서 베트남 시장이 향후 큰 역할을 하게 될 예정이다. 몽골의 경우에도 핀테크 관련 기업 및 당국과의 현지 미팅을 협의 중이다.

페이게이트는 지난 2003년 핀테크 플랫폼인 ‘세이퍼트’를 출시하면서 핀테크 시장에 입지를 다졌다. 세이퍼트는 기존 전자지급결제시스템을 응용해 집금, 출금, 송금 등의 기능이 포함된 오픈뱅킹플랫폼이다. 해외송금은 물론, 크라우드펀딩, P2P대출 등 다양한 온라인 금융거래를 처리할 수 있는 서비스를 구현했다. 블록체인 기반의 전자지갑시스템으로 암호화된 온라인 거래 처리가 가능해 보안성이 뛰어나다.

박소영 페이게이트 대표는 “페이게이트는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해 우수한 핀테크 기술과 시장 경쟁력을 확보한 상태”라며 “성장성이 좋은 베트남, 캄보디아 등 동남아시아 시장에 본격 진출하여 글로벌 기업으로 거듭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페이게이트는 지난 8월 30일 상장 예비심사를 신청하며, 핀테크 기업 최초로 코스닥 상장을 준비하고 있다. 주관사는 미래에셋대우이고 올해 말까지 기업공개(IPO)를 완료할 예정이다.

기사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