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2월 23일 일요일

[CEO Interview] Ms. Soyeong Park, CEO of PayGate, announced Anti-Phishing for Seyfert Platform launched next year.

[CEO Interview] Ms. Soyeong Park, CEO of PayGate, announced Anti-Phishing for Seyfert Platform launched next year.


PayGate is a Fintech platform provider of electronic payment service, founded in 1998. The main service, “Seyfert,” works for international market and leads PayGate growing fast.

The core business plan for next year will be the release of Seyfert platform in season 2, which will feature more advanced functions such as hacking, anti-phishing, anti-money laundering systems (temporarily named as phishing blocks), and identity verification.

Ms. Soyeong Park, CEO of PayGate, said, “Seyfert is based on blockchain that is much applied to global financial accounts and it is a web standard Fintech platform. Users can do funds transfer, withdraws, money transfer, settlement, exchange money, and escrow without any additional plug-in device.

In addition, Seyfert also supports various online banking transactions such as crowdfunding and P2P lending. Next year, Seyfert, encrypted in the form of blockchain-based electronic wallet system, is expected to detect illegal or abnormal transaction through deep learning and big data analysis system by utilizing the strength of phishing block service.

Phishing block services is considered as an important foundation for a greater growth in the future. The principle of phishing block service is to verify transactions comprehensively with transactions type, time, amount, frequency, origin and destination of funds, historical transaction, blacklist, and terrorist financing list, etc. It can detect suspicious transactions and block them in real time.

Park said, “The detection of suspicious transactions becomes very important when providing the service of Fintech platform for various types of IT companies. Especially, the case of text phishing that hit Korea in October proves the worth of detection, and we can block the criminals of voice phishing against other financial institutions dramatically.”

She further mentioned, “The detection of phishing block prevents criminals from withdrawing by strict monitoring through specialist and automatic system to keep funds safe in Seyfert. So, I even plan to launch a separate detection service for Anti-money laundering and fraudulent transactions.”

Park said that PayGate will devote much more to the internal control capability for financial services.

“We help many online shopping malls in Korea to sell overseas by providing cross-border payment service and cooperate with global Fintech companies such as Alibaba, Tencent, Softbank, Apple, Symantec, TransferWise, and PayPal to make funds flow smoothly. PayGate organizes its internal controls and compliance requirements consistent with other financial institution.”

“We also held annual training for employees such as anti-money laundering and personal information protection. We keep updating the program for over 20 years to catch up the trend," said Park.

[CEO인터뷰] 박소영 페이케이트 대표 “피싱 방지 ‘세이퍼트 플랫폼’ 내년 출시”

1998년 설립된 코넥스 상장 기업 페이게이트는 전자지급결제 서비스 플랫폼 핀테크 기업이다.
대표적인 서비스는 ‘세이퍼트(Seyfert)’다. 세이퍼트가 세계 시장에 서비스되면서, 페이케이트의 실적도 본궤도에 올랐다.

내년 핵심 사업 계획은 세이퍼트 플랫폼 시즌 2 출시다. 페이게이트는 세이퍼트 시즌2에서 보다 진화된 해킹·피싱 방지 및 자금세탁방지 시스템(가칭 피싱블록)과 본인확인 기능을 선보일 예정이다.

박소영 페이케이트 대표이사는 “세이퍼트는 글로벌 금융계좌를 활용한 블록체인 기반의 웹 표준 핀테크 플랫폼”이라며 “이용자는 특별한 플러그인 설치 없이 자금 이체· 출금· 외화 송금, 정산, 환전, 에스크로 등을 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크라우드펀딩, P2P대출 등 다양한 온라인 금융거래도 세이퍼트를 기반으로 할 수 있다”며 “내년에는 블록체인 베이스의 전자지갑 시스템 형태로 암호화돼 보안성이 뛰어난 세이퍼트가 피싱블록 서비스의 강점을 살려 딥러닝과 빅데이터 분석 시스템을 통한 불법 또는 이상 거래 탐지 기능을 잘 수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회사 내부에선 피싱블록 서비스 출시를 페이게이트 제2 도약의 발판으로 꼽고 있다. 피싱블록 서비스의 작동원리는 거래형태, 시간, 금액, 빈도, 자금의 출발지와 도착지, 과거 거래내용 매칭, 블랙리스트 체크와 테러 자금 리스트 체크 등 거래를 종합적으로 검증하는 것이다. 아울러 해당 서비스는 이상 거래를 탐지하고 실시간으로 해당 거래를 차단 조치한다.

박 대표는 “다양한 형태의 IT기업을 대상으로 핀테크 플랫폼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이상 거래 탐지 기능의 중요성은 매우 중요해졌다” 며 “10월 전국을 강타한 텍스트피싱 사건에서 피싱블록이 그 진가를 발휘하기도 했으며, 타 금융사 대비 범죄자의 보이스피싱 범죄를 매우 극적으로 차단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재 개발된 피싱블록 프러드 탐지 기능은 자동 시스템과 전문요원의 엄격한 모니터링으로 범죄자의 자금 인출을 차단하고 페이게이트 명의의 세이퍼트 계좌에 해당 자금을 안전하게 보관한다”며 “자금세탁방지 및 부정거래 탐지 전문 서비스로 별도 출시 가능하게 되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페이게이트의 업무가 금융 서비스와 관련된 만큼 박소영 대표는 내부 통제에도 많은 역량을 할애하고 있다.

그는 “크로스보더 결제서비스로 대한민국 온라인 쇼핑몰들의 해외 판매를 도왔고 알리바바, 텐센트, 소프트뱅크, 애플, 시만텍, 트렌스퍼와이즈, 페이팔 등 글로벌 핀테크 기업들과 협력을 통해 크로스보더 자금 흐름을 돕는 서비스에 집중했다”며 “페이게이트는 여느 금융기관 못지않은 내부통제와 컴플라이언스 마인드를 갖춘 조직으로 성장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자금세탁 방지와 개인정보 보호 등 꾸준한 임직원 교육도 연중 시행 중”이라며 “20년 전 창업부터 지금까지 매년 회계 감사와 보안감사를 자청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기사본문

2018년 12월 7일 금요일

PayGate diversifies global strategies for reimbursement programs

PayGate diversifies global strategies for reimbursement programs


PayGate, Fintech platform provider, held "Seyfert Forum Vision 2019" at Seoul Jamsil Lotte World Tower 31F Auditorium on Dec. 4th.

We are developing various programs to help our members from partners or clients to use Seyfert more systematically. We will strengthen our core program and hold various forums, technical training, and meeting regularly to build fine communication and social responsibilities," said Ms. Soyeong Park, CEO of PayGate.

"We think that Seyfert will play an important role in Blockchain development and also give a great contribution to the service," said Mr. Dongsan Lee, CTO of PayGate.

He further mentioned that PayGate provides a system to protect the key of private information shared among corporations and customers, and the system can restore the lost key as well.

PayGate announced that they will regulate an insurance policy to reimburse up to 10 billion KRW if the lost key failed to be recovered.

"To catch up with the global competition, we will not only focus on domestic companies but also enter into partnership agreements with hosting companies and solution providers around the world in 2019; especially, the partnerships with some companies in U.S.A. and Europe have already been proceeded in this year and will be moved forward at the beginning of 2019," said Mr. Ho Kim, the manager of PG (Electronic Payment Gateway Service) team from PayGate.

“The system provides the service of electronic wallet, not only for issuing virtual account, but also with the function of recording specific process of funds flow, which helps us better in dealing with various kinds of problem in this year. Still, we will keep ensuring safe transactions for multiple funds flow in this industry with our best,” said P2P team from PayGate.



Mr. Jaewon Jo, the director of global business team from PayGate, gave three examples of Seyfert application in the forum.

In the past, there is several service problem such as service not working properly for sending payment or receiving money. Now after applying Seyfert into O2O platform, transaction details and specific amounts will be proceeded under approval and then transferred into virtual accounts, which increases the satisfaction for both sides.

Colover service of 1 KRW authentication is an obvious example for this case. Since Anti-Money Laundering is getting much more attention recently, 1 KRW authentication is applied into the transaction process as a regulation.

We-chat Pay and Mini Programs, extensively used by many people in China, can exchange the payment into KRW and then transfer it to the supplier, which is a great evidence that the development and demand of cross border trading will gradually grow fast in the future.


페이게이트, 보상프로그램 등 글로벌 전략 다각화


핀테크 플랫폼사 페이게이트가 4일 오후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 31층 오디토리엄에서 ‘세이퍼트 포럼 비전 2019(Seyfert forum Vision 2019)’를 개최했다.

페이게이트 박소영 대표이사는 “파트너사와 고객 등 세이퍼트를 이용하는 회원들이 보다 체계적으로 프로그램을 사용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도입하고 개발했다”며 “프로그램 베이스를 탄탄히 함과 동시에 정기적인 포럼과 기술교육, 정기미팅 등을 통해 소통하고 사회적 책임에 대해서도 고민할 것”이라 비전을 밝혔다.

이동산 기술이사는 “세이퍼트가 블록체인 쪽에서 어떤 역할을 할 수 있는지 연구개발 하면서 서비스를 제시할 때 가치를 더해줄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며 기업과 고객·페이게이트가 고객정보를 지켜주는 키를 나눠가지면서 키를 보호하고 동시에 키를 분실해도 복구해주는 시스템을 제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향후에는 키를 분실하고 계정복구도 되지 않을 때, 100억까지 보상해주는 보험체계를 적용할 방침이라 밝혔다.

PG(전자결제서비스)팀 김호 과장은 “2019년도에는 글로벌 경쟁시대에 맞춰가기 위해 국내업체에 안주하지 않고 각 나라의 호스팅 및 솔루션 제공 업체와의 파트너쉽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라며 “이미 올해말과 내년초 미국업체와 유럽업체와의 계약이 진행 중”이라 밝혔다.

P2P팀에서는 “현재 전자 지갑형태 제공하면서 시스템 기반을 단순히 가상계좌 제공에만 그치는 것이 아니라 자금흐름 과정을 남기고 있어서 올해 벌어진 각종 문제 상황에 잘 대처할 수 있었다”며 “여러 자금이 동시다발적으로 움직이는 산업 형태에 있어서 안전한 거래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글로벌사업팀 조재원 팀장은 세이퍼트 활용사례 3가지를 소개했다.

현재 숨은 고수 찾기의 줄임말인 ‘숨고’가 세이퍼트를 활용하고 있다. 기존에는 돈을 지급했는데 서비스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거나 서비스를 제공했는데 돈이 안들어오는 문제가 있었지만 O2O 플랫폼으로써 세이퍼트를 도입하면서 거래를 합의하고 일정금액을 확정해 가상계좌에 송금한 뒤, 서비스 인증을 하면 돈이 넘어가는 형태를 적용함으로써 양측의 만족도를 높였다.

Colover의 1원 인증도 일례다. 최근 자금세탁 방지 규정을 준수하는 것이 이슈가 되다보니 1원 인증을 통해 출금할 때마다 1원 인증을 해 거래에 지침을 도입했다.

약사와 건강이라는 업체 역시도 세이퍼트를 활용하고 있다. 중국에서 많이 사용되는 위챗페이와 연동된 미니프로그램은 통해 중국 사용자들이 제품을 결제하면 이를 원화로 환전해 공급업체에 전달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역직구가 발달하며 이러한 니즈는 더욱 커질 것이라는 설명이다.


기사링크

2018년 11월 29일 목요일

PayGate contructs netting system for “620 trillion, foreign currency remittance market.”

PayGate, contructs netting system for “620 trillion, foreign currency remittance market.”


PayGate announced on 27th that they have constructed the netting system for small amount foreign currency transfer with major banks in Hong Kong and Jeonbuk Bank. In 2017, there was about 14 trillion (KRW) in domestic remittance market and total about 620 trillion (KRW) in global foreign currency remittance market, and with the system, PayGate is now planning to take a great place in the field of global market.

PayGate Hong Kong, PayGate's subsidiary in Hong Kong, acquires MSO license from Hong Kong government in May for small amount foreign currency remittance, and PayGate also set up a Won-denominated account in Jeonbuk bank with the permission from Korean government. PayGate Hong Kong now plays as a network channel of foreign remittance between Hong Kong and Korea.

Netting is a legal transfer method by offsetting the money for sending out and receiving. There are various methods being applied in global foreign currency market to reduce the cost of remittance such as virtual currency, pooling, and free pooling. Netting is one of the most efficient ways to make a fast remittance and also minimize the cost, and many of the global foreign currency remittance companies are endeavoring to develop a more efficient remittance network such as netting to help them expand the business.

An officer from PayGate said, "Our technology of foreign exchange remittance has got much attention since we established a remittance system with banks in Hong Kong as a financial center in Asia. We will continue expanding our network with overseas partners for global remittance infrastructure."

PayGate will complete the identity verification, anti-money laundering system, and API interlock for the Korean Won transfer service with Jeonbuk Bank, and the service is planned to be launched at the end of November.


"620조 외화송금 시장 잡아라"…페이게이트, 네팅 시스템 구축

페이게이트가 홍콩 주요은행, 전북은행 등과 함께 소액외화송금 네팅 시스템 구축을 완료했다고 27일 밝혔다. 페이게이트는 이번 시스템 구축을 계기로 약 14조원에 달하는 국내 연간 외화송금 시장을 비롯해 2017년 기준 약 620조원 규모에 달하는 글로벌 외화 송금 시장을 적극 공략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페이게이트 자회사 ‘페이게이트 홍콩’은 5월 소액외화송금업무를 실행하는 MSO 라이센스를 홍콩 정부로부터 획득하고 현지 주요은행과 외화송금업무 시스템을 구축했다. 이후 페이게이트 본사는 홍콩 자회사를 외환송금 파트너로, 전북은행계좌를 원화취급 지정계좌로 설정해 한국 정부에 등록한 후 한국과 홍콩 간 네팅 채널을 완성했다.

네팅은 보낼 돈과 받은 돈을 상계처리 하는 개념으로 불법 환치기를 대체하는 합법적인 송금 방식이다. 글로벌 외화시장에서는 송금 비용을 줄이기 위해 가상통화, 풀링(묶음자금 전송), 프리 풀링 등 다양한 방법을 사용한다. 네팅은 송금비용을 최소화하면서 빠른 송금을 가능하게 하는 가장 효율적 방법이다. 글로벌 외화송금업체들 상당수가 네팅방식의 효율적인 송금 네트워크를 구축해 사업을 전개한다.


페이게이트 관계자는 "아시아 금융 중심인 홍콩 은행과 송금시스템을 구축하면서 페이게이트 외화송금시스템 기술력을 인정받았다"며 "지속적으로 해외 제휴 네트웍을 확장해 글로벌 송금인프라를 제공할 방침이다"라고 말했다.

페이게이트는 전북은행과 원화 지급을 위한 본인확인, 자금세탁방지 시스템 및 API연동을 완료하고 이르면 11월 말 실송금업무를 시작한다.


기사링크

2018년 11월 28일 수요일

세이퍼트 포럼 비전 2019!

세이퍼트 포럼 비전 2019!

안녕하세요 페이게이트 입니다!!
다가오는 12월 4일에 세이퍼트 포럼 비전 2019가 열립니다!!
핀테크 산업의 미래를 이끌어갈 세이퍼트의 2019 비전 선포! 많은 참여부탁드립니다. 참여신청은 온오프믹스에서 신청해주세요.







▼ 온오프믹스로 참가 신청하기 ▼




▶ 2018년 12월 4일 오후 3시
▶ 롯데월드타워 스카이 31 오디토리움 컨벤션홀
▶ 세이퍼트 포럼 비전 2019

문의처
※ pr@paygate.net | 페이게이트 홍보팀
※ 02-2140-2720 | 홍보팀 담당자

2018년 11월 22일 목요일

GS Neotek completed a successful migration for PayGate AWS

GS Neotek completed a successful migration for PayGate AWS

GS Neotek, a cloud expert, announced on 19th that they have done a successful migration for PayGate, a FinTech leading company.

The migration was moving from the existing AWS infrastructure in Tokyo to Korea for PayGate's Fintech platform, "Seyfert," located in Seoul as a specialized center, to provide an optimal service.
"After the migration, we are able to provide a more stable and faster service. We successfully perform the service through only three inspections in every two hours, and we are satisfied with the cost and effectiveness," said an official from PayGate.

For most of the Fintech companies such as PayGate are critical to the process during infrastructure downtime (time when the system is unavailable) because of a 24-hour service request.

GS Neotek designs the infrastructure for security and risk purpose base on client's business vision and strategy instead of simply transferring data itself. Besides, any error or problem are thoroughly checked through a previous pilot test.

To consider the connectivity between service and IT infrastructure in PayGate and to maximize the efficiency, the server architecture consulting is also carried out at the same time. As a result, it has improved more than 30% for its current server operation load.

An suil, a general manager from GS Neotek, said, "For most of the financial client cases, it's difficult to work with an independent closed network. However, with sufficient communication and suitable business plan with clients, we can successfully complete the migration."


GS네오텍㈜, 페이게이트 AWS 마이그레이션 성공리에 마쳐

클라우드 전문가 그룹 GS네오텍은 핀테크 전문 기업 페이게이트의 마이그레이션을 성공리에 마쳤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마이그레이션은 페이게이트의 핀테크 플랫폼인 '세이퍼트' 전문 센터가 서울에 개설됨에 따라 최적의 서비스 제공을 위해 기존 도쿄에 있던 AWS 인프라를 국내로 이전하면서 진행됐다.

페이게이트 관계자는 "마이그레이션 이후 더 안정적이고 빠른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며 "총 2시간씩 단 세번의 점검을 통해 성공적인 서비스가 이루어졌고 비용이나 효과적인 측면에서 만족한다"고 말했다.

페이게이트와 같은 핀테크 기업은 기업 특성상 24시간 서비스가 기본으로 인프라의 다운 타임(시스템을 이용할 수 없는 시간) 처리가 매우 중요하다.

GS네오텍은 단순 데이터 이전이 아닌 고객의 비즈니스 비전 및 전략을 토대로 보안 및 위험성을 대비한 인프라를 설계했다. 또한 사전 파일럿 테스트를 통해 오류나 문제점을 철저히 점검하며 진행했다.

비용적인 측면에서도 이번 마이그레이션은 고객사의 실제 서비스 부담을 최소화하고 과정을 단순화함으로써 효과를 극대화했다. 또한 현재 페이게이트의 서비스와 IT 인프라와의 연계성을 고려하고 효율 극대화를 위해 서버 아키텍처 컨설팅도 동시 진행했다. 그 결과 기존 서버 운영 부담이 약 30% 이상 개선됐다.

GS네오텍 안수일 과장은 "금융 고객사의 경우, 독립적 폐쇄망을 사용하는 경우가 대부분으로 작업하기 어려운 구조"라며 "하지만 고객과의 충분한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실제 비즈니스에 맞춘 계획을 수립하고 다양한 사전 테스트를 통해 무결점의 마이그레이션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말했다.


기사링크

2018년 11월 5일 월요일

PayGate Signed a Business Agreement with “Table With Life.”

Now Technology of Big Data and O2O Platform Service Development

PayGate, a FinTech corporation, announced on 1st that they have signed a memorandum of understanding (MOU) with Table With Life, Curriculation Pure Food Mall.

Through the cooperation, PayGate will provide a safe payment and settlement platform for Table With Life and develop new technology of online and offline blockchain service for sharing fresh food with Table With Life's customers. The two companies will work together to share the information of big customer database.

PayGate started its FinTech market since the release of FinTech platform, "Seyfert," in 2003.

Seyfert is an open banking platform that supports collection, withdrawal, and remittance with existed electronic payment system. It provides various services for online financial transactions such as crowdfunding, P2P lending, and overseas remittance. It works with high security demands to proceed encrypted online transactions with Blockchain-based electronic control system.

Table With Life is an IT-based food curation company that sells only high-quality products at reasonable prices by directly managing contracts with producers instead of vendors.

Based on Smart Fresh Logistics System in 2014, Table With Life started to develop brands such as Greening (Premium Carrier Vegetable Brand) and Blue Baskets (High Quality Marine Products Brand). Table With Life developed value-oriented and content-curing technology and applied them into multiple services. It leads the development, planning, and distribution of the Smile Farming Campaign and new agricultural products, and it makes great effort to maintain the soundness of the agricultural purchasing environment in the E-commerce market.

"We will support fresh food distribution by O2O platform for Table With Life and develop new technology that is applicable to various platforms. I look forward to the synergy of big data and blockchain development," said Soyeong Park, CEO of PayGate.

Mr. Jaehoon Kim, CEO of Table With Life, said, "We are trying to improve customer satisfaction through content curation based on IT technology. Through the cooperation with FinTech expert, PayGate, we can provide a platform with safer shopping environment for our customers."

Meanwhile, PayGate has applied for a preliminary public review in August and has been ready to be listed on KOSDAQ as the first FinTech company. Table With Life has attracted 3 billion Won investment from core asset management in September. It plans to expand its premium food market by opening its first HACCP packaging center for the first Ikchamus seafood products by the end of this year and offline brand stores in Seoul next year.


페이게이트, ‘식탁이있는삶’과 업무협약 체결

빅데이터 및 O2O 플랫폼 서비스 신기술 공동개발

핀테크 전문기업 페이게이트가 큐레이션 순수식품몰 식탁이있는삶과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페이게이트는 식탁이있는삶에 결제대행 및 세이퍼트 정산 플랫폼을 제공하며 ‘식탁이있는삶’의 신선 식품 유통을 위한 블록체인 온라인·오프라인 연계(O2O) 플랫폼 서비스 신기술 개발을 공동추진할 예정이다. 양사는 빅데이터를 적용한 고객 데이터베이스 활용에도 협력한다.

페이게이트는 지난 2003년 핀테크 플랫폼인 세이퍼트를 출시하면서 핀테크 시장에 입지를 다졌다. 세이퍼트는 기존 전자지급결제시스템을 응용해 집금, 출금, 송금 등의 기능을 이용할 수 있는 오픈뱅킹플랫폼이다. 해외송금은 물론 크라우드펀딩, P2P대출 등 다양한 온라인 금융거래를 처리할 수 있는 서비스를 구현했다. 블록체인 기반의 전자지갑시스템으로 암호화된 온라인 거래 처리가 가능해 보안성이 뛰어난 장점이 있다.

식탁이있는삶은 전품목 벤더구조가 아닌 생산자와 직접 계약재배를 진행해 고품질 제품만을 선별해 합리적인 가격으로 판매하는 IT기반 큐레이션 식품전문이커머스기업이다. 지난 2014년부터 스마트 신선 물류시스템을 기반으로 그리닝(프리미엄 소포장 채소브랜드), 블루바스켓(고품질 수산물 전문브랜드) 등 카테고리에 특화된 브랜드를 런칭했고, 가치중심 콘텐츠 큐레이션 기술 등을 개발하고 서비스에 적용해 관심을 받고 있다. 또 국내 커머스 중 유일하게 스마일농부캠페인과 신품종농산물의 개발, 기획, 보급에도 앞장서면서 이커머스 시장의 농업구매환경 건전성 유지에도 노력하고 있다.

박소영 페이게이트 대표는 “다양한 플랫폼에 적용 가능한 세이퍼트 관련 기술을 적극 지원해 식탁이있는삶의 신선식품 유통 O2O플랫폼을 발전시키고자 한다”며 “양사의 빅데이터 형성, 블록체인 관련 기술개발 협력을 통해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재훈 식탁이있는삶 대표는 “식탁이있는삶은 IT 기술을 기반으로 한 콘텐츠 큐레이션 기술을 통해 고객 만족도 향상에 노력하고 있다”며 “핀테크 전문기업인 페이게이트와의 업무 협약으로 고객에게 좀 더 편리하고 안전한 쇼핑 환경을 제공할 수 있는 플랫폼을 개발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페이게이트는 지난 8월 상장 예비심사를 신청해 핀테크 기업 최초로 코스닥 상장을 준비하고 있다. 식탁이있는삶은 지난 9월 코어자산운용으로부터 30억원 투자를 유치하는데 이어 올해 연말 이커머스 최초 수산물 전처리 HACCP포장전용센터와 내년 초 수도권에 오프라인 브랜드 매장을 열어 프리미엄 식품 시장 영역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기사링크

2018년 11월 1일 목요일

PayGate Blockchain Fintech Platform, "Seyfert," Launched in Vietnam

PayGate Blockchain Fintech Platform, "Seyfert," Launched in Vietnam

Applied Seyfert to the related industries in Vietnam


PayGate, with its blockchain Fintech platform, "Seyfert," expands the business in Vietnam now.

PayGate presented on 31st in Vietnam Hanoi Pullman Hotel about Seyfert platform and Seyfert Use Case for Vietnam Fintech related corporations and representatives.

Many P2P lending corporations and cross border (international direct payment) E-commerce merchants in Korea are using Seyfert platform and Seyfert Case Use.

PayGate, with its headquarter in Korea, established the subsidiary, PayGate Vietnam, in Hanoi and has been focusing on the research of Blockchain since 2018.

Mr. Dong San Lee, CTO of PayGate, said, "Seyfert is a Fintech platform that can be applied in various types of API to meet the needs for IT corporations."

As a co-founder of PayGate and with the background in the security field, Mr. Lee has been focusing on research and development (R&D) of IT technology for an easier funds management business since 1998.

Also, Mr. Lee now participates in EOS as a Korean representative of block producer(BP).

PayGate is going to apply Seyfert to diverse services in the future such as settlement, remittance, deposit, currency exchange, and so on.

페이게이트, 블록체인 핀테크 플랫폼 '세이퍼트' 베트남 진출

베트남 관련업계 종사자에 세이퍼트 시연

페이게이트는 블록체인 핀테크 플랫폼 '세이퍼트'를 통해 베트남에 진출한다.

페이게이트는 세이퍼트 플랫폼과 세이퍼트 유스케이스에 대한 발표를 31일 베트남 하노이 풀먼 호텔에서 베트남 핀테크 관계자와 관련업계 종사자를 대상으로 시연한다고 밝혔다.

세이퍼트 플랫폼과 세이퍼트 유스케이스는 국내 P2P 중금리 대출기업과 크로스보더(해외직구 결제) 이커머스 판매자들이 채택하고 있다.

페이게이트 베트남은 2018년 페이게이트 한국 본사가 베트남 하노이에 설립한 자회사로 블록체인연구에 집중하고 있다.

이동산 페이게이트 기술이사는 "세이퍼트는 IT 기업의 수요에 맞게 다양한 API 형태로 활용가능한 핀테크 플랫폼"이라고 밝혔다.

이날 시연을 맡은 이 기술이사는 보안 분야에 백그라운드를 가진 페이게이트의 코파운더로 1998년부터 현재까지 IT기술을 활용한 기업의 편리한 자금운영 비즈니스에 적합한 어플리케이션 연구개발(R&D)에 집중해왔다.

최근에는 EOS(이오스) 한국 대표 블록 프로듀서(BP) 참여 중이다.

페이게이트는 세이퍼트를 활용해 결제와 송금, 집금, 환전 서비스 등 보다 다양한 모델로 구체화하겠다고 밝혔다.


기사링크

2018년 10월 10일 수요일

PayGate will be listed on KOSDAQ (KOrea Securities Dealers Automated Quotation), to Expand Overseas Business

PayGate will be listed on KOSDAQ (KOrea Securities Dealers Automated Quotation), to Expand Overseas Business 

Expand overseas market in line with FinTech


PayGate, the specialist in FinTech, announced on Oct 8th that it will expand its overseas business in line with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and Global FinTech era.

PayGate has established overseas subsidiaries in 8 countries, starting from Tokyo Japan, the United States, Hong Kong, the UK and Luxembourg to lead the global market.
Especially, it gradually extends the strategies in Vietnam and Mongolia for Asian markets.
PayGate has established its blockchain corporation in Hanoi, Vietnam in July, which is expected to play a great role in labor costs since it is at the level of one-fourth of Korea's and with the latest language development and abundant human resources.
At the same time, PayGate is discussing with local FinTech companies and authorities in Mongolia.


In 2003, PayGate launched its FinTech platform, "Seyfert," and possessed its position in FinTech market.
Seyfert is an open banking platform that includes electronic payment functions such as deposit, withdrawal, and remittance.
It has implemented a service that proceeds various online financial transactions including overseas remittances, crowdfunding, and P2P loans.
It processed encrypted online transactions with E-wallet system based on blockchain technology with high security.

"We have prepared the excellent technology and market competitiveness for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We will  become a global company as we are moving toward the Southeast Asian markets such as Vietnam and Cambodia," said Soyeong Park, CEO of PayGate.

Meanwhile, PayGate has applied for a preliminary public review on August 30th and it is ready to be listed as the first FinTech corporation in KOSDAQ.
PayGate is planning to launch IPO by the end of this year.


코스닥 상장 나선 페이게이트, 해외사업 확장

핀테크 열풍에 발맞춰 해외시장 확장 

핀테크 전문 기업인 페이게이트가 제4차 산업혁명과 글로벌 핀테크 시대에 발맞춰 기존의 해외사업을 확장하겠다고 8일 밝혔다.

페이게이트는 일본 동경을 시작으로 미국, 홍콩, 영국, 룩셈부르크 등 8개국에 해외법인을 설립, 글로벌 시장을 리드할 수 있는 사업환경을 구축했다. 또한 베트남, 몽골 등 아시아 시장 공략도 안정적으로 수행 중이다. 이미 지난 7월 말 페이게이트는 베트남 하노이에 블록체인 법인을 설립을 완료했다. 인건비가 한국의 4분의 1 수준이고, 최신 개발랭귀지와 풍부한 인적 자원이 있다는 점에서 베트남 시장이 향후 큰 역할을 하게 될 예정이다. 몽골의 경우에도 핀테크 관련 기업 및 당국과의 현지 미팅을 협의 중이다.

페이게이트는 지난 2003년 핀테크 플랫폼인 ‘세이퍼트’를 출시하면서 핀테크 시장에 입지를 다졌다. 세이퍼트는 기존 전자지급결제시스템을 응용해 집금, 출금, 송금 등의 기능이 포함된 오픈뱅킹플랫폼이다. 해외송금은 물론, 크라우드펀딩, P2P대출 등 다양한 온라인 금융거래를 처리할 수 있는 서비스를 구현했다. 블록체인 기반의 전자지갑시스템으로 암호화된 온라인 거래 처리가 가능해 보안성이 뛰어나다.

박소영 페이게이트 대표는 “페이게이트는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해 우수한 핀테크 기술과 시장 경쟁력을 확보한 상태”라며 “성장성이 좋은 베트남, 캄보디아 등 동남아시아 시장에 본격 진출하여 글로벌 기업으로 거듭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페이게이트는 지난 8월 30일 상장 예비심사를 신청하며, 핀테크 기업 최초로 코스닥 상장을 준비하고 있다. 주관사는 미래에셋대우이고 올해 말까지 기업공개(IPO)를 완료할 예정이다.

기사링크

2018년 9월 19일 수요일

PayGate, MOU with Cryptocurrency Exchange of Hanbitco

PayGate, MOU with Cryptocurrency Exchange of Hanbitco

PayGate (Soyeong Park, CEO) announced that they have signed MOU with Hanbitco (Jihan Kim, CEO) for a further cooperation.
Hanbitco, Cryptocurrency Exchange in Korea, owns ISO 27001 and is one of the 12 major Exchanges that passed self-regulatory review from Korea Blockchain Association.

PayGate’s Fintech platform, “Seyfert,” in security compliance with ISO 27001 and PCI DSS Level 1, provides open API for 250 companies such as P2P Lending, Crowd funding, O2O, online shopping mall and remittance business.

Through the cooperation with MOU, PayGate will lead in their technology of “Seyfert Multisig Hardware Wallet” and personal authentication to “PlutusDS,” developed by “Hanbitco.” Besides, both of the two corporations decided to develop the new solution for Virtual currency and Blockchain closely.

"We will endeavor to create a safer environment of Cryptocurrency transactions for Hanbitco members through the cooperation this time," said Soyeong Park.

Jihan Kim, CEO of Hanbitco and the vice-chairman of Korea Blockchain Association, said, “We now pay much attention to the the safe environment of exchange business. We form an internal security team, which is composed of security experts such as ISMS and PIMS auditors. We would like to provide a safer environment through this cooperation as well.”

페이게이트, 암호화폐 거래소 한빗코와 MOU

페이게이트(대표 박소영)와 한빗코(대표 김지한)가 전략적 파트너로서 사업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암호화폐 거래소 한빗코는 국제 보안인증 ISO 27001을 획득했다. 또, 한국블록체인협회(회장 진대제 전 과기정통부 장관)의 자율규제심사를 통과한 주요 12개 거래소 중 하나다.

페이게이트는 국제 보안인증 ISO 27001 및 PCI DSS Level 1 보안컴플라이언스를 준수하는 핀테크 플랫폼 ‘세이퍼트’를 국내외 250여 P2P랜딩, 크라우드 펀딩, O2O, 온라인 쇼핑몰과 외화송금 기업에게 오픈플랫폼 API 형태로 공급, 핀테크 산업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양사는 이번 MOU를 통해 ‘PayGate’에서 개발한 ‘Seyfert Multisig Hardware Wallet’도입을 위한 상호 협력, ‘PlutusDS’에서 운영하는 ‘Hanbitco’에 페이게이트 본인인증 솔루션 제공 협력, 가상통화 및 블록체인 관련 신규 솔루션의 공동 개발을 진행하기로 했다.


 페이게이트 박소영 대표는 “양사간 협력을 통해 한빗코 회원들이 더 안전한 환경에서 암호화폐 거래를 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겠다”는 입장이다.

한빗코 김지한 대표는 현재 한국블록체인협회 부회장으로 활동 중이다. 김 대표는 “안전한 보안환경에 기반한 거래소 사업에 대해 깊이 주목하고 있으며, 이미 ISMS·PIMS 심사원 등 보안전문가로 구성된 사내 보안팀을 운영하고 있는데 이번 협력을 통해 더 안전한 보안환경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링크

2018년 9월 17일 월요일

페이게이트, '세이퍼트' 서비스 범위에 가상통화 추가

페이게이트, '세이퍼트' 서비스 범위에 가상통화 추가


페이게이트(대표 박소영)가 최근 열린 '세이퍼트 포럼'에서 서비스 분야를 확대·개편한다고 13일 밝혔다.
페이게이트 이동산 기술이사 / 세이퍼트 포럼

페이게이트는 자사 플랫폼 '세이퍼트'에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했다. 기존 서비스 영역은 △신용카드 결제 △소액 외화 송금 △P2P(개인간거래) 중금리 대출 등이었다. 여기에 가상통화 및 빅데이터를 추가해 서비스 대상 범위를 넓힐 계획이다.

이동산 페이게이트 기술이사는 "세이퍼트가 ICO(가상화폐공개) 기업 및 가상화폐거래소의 자금세탁방지, 이상거래탐지, 입금자 확인 영역에서 선도적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최신 블록체인 기술과 빅데이터 활용 능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페이게이트는 EOS(이오스) 블록 생산자로 출마해 EOS 관련 연구·개발을 진행 중이다. 이동산 페이게이트 기술이사는 W3C 웹표준화 국제 단체의 블록체인 분과에서 한국을 대표해 블록체인 연구 및 글로벌 표준을 이끌고 있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한편 페이게이트는 이달 글로벌 EOS 온라인 밋업을 개최할 예정이다.


기사링크

2018년 9월 12일 수요일

페이게이트, 핀테크 코스닥 입성 첫 주자 될까

페이게이트, 핀테크 코스닥 입성 첫 주자 될까

지난달 30일 코스닥 예심청구…상반기 P2P 금융솔루션 판매 급증

소프트웨어 개발업체인 페이게이트가 국내 1호 핀테크 상장사에 도전한다. PG(Payment Gateway, 전자지불결제)로 금융업계에 첫 발을 내딛은 페이게이트는 자체 금융솔루션을 P2P서비스 업체에 B2B(기업대상) 형태로 판매하며 실적 성장을 일궈내고 있다.

5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페이게이트는 지난달 30일 코스닥 상장예비심사를 청구하고 상장 절차에 돌입했다. 주관사는 미래에셋대우다.

페이게이트는 지난 1999년 설립한 신용카드 결제대행(PG)업체다. 결제대행서비스(PG), 외화송금, P2P(개인간거래)금융 API(응용프로그래밍인터페이스)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페이게이트는 지난해 매출액 77억원, 영업이익 28억원, 당기순이익 18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액은 전년 대비 5.7% 감소했으며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4%, 16.1% 감소했다. 올 상반기에는 매출액 74억원, 당기순이익 16억원으로 반기만에 지난해 연간 실적과 비슷한 성과를 거뒀다.

회사 측은 이미 성숙단계에 접어든 PG보다는 P2P금융이나 외화송금 서비스에 주력할 계획이다. 페이게이트는 P2P대출 기업에 집금·정산·에스크로(escrow) 등 전자결제에 필요한 서비스를 오픈 플랫폼 형태로 제공하고 있다. 핀테크 오픈 뱅킹 플랫폼인 '세이퍼트'는 이용자가 특별한 플러그인 설치없이도 자금 이체, 출금, 외화송금 등을 할 수 있다.

페이게이트 관계자는 "상반기 P2P금융 등 솔루션 판매 매출 비중이 전체 매출액의 약 60%에 달한다"며 "상장 후 PG보다는 수익성이 높은 세이퍼트 솔루션 개발에 주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현재 PG업계 상장사인 NHN한국사이버결제, KG이니시스, KG모빌리언스의 PER(주가순수익배율)이 10배 후반대에 형성되고 있다. 회사는 사업구조가 변화한만큼 올해 온기 순이익 30억원(추정치)에 소프트웨어 업종 PER을 활용해 기업가치를 책정할 예정이다.

국내에 아직 핀테크 업종으로는 코스닥 상장에 진입한 기업이 없어 한국거래소는 실적안정성 및 질적심사에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증권업계 관계자는 "미국에선 금융회사의 계좌정보를 한 곳에서 제공하는 머니센터(Moneycenter) 서비스업체 요들리(Yodlee)가 지난 2014년 나스닥에 상장한 뒤 6억달러에 인수된 전례가 있다"며 "국내에서도 핀테크업종에 상장 문호를 개방해야 하는 시점"이라고 말했다.




기사링크

2018년 9월 5일 수요일

PayGate, directing “Seyfert Forum” during the second half of the year

PayGate, directing “Seyfert Forum” during the second half of the year


PayGate (Soyeong Park, CEO) announced on the 4th that "Seyfert Forum" will be held in KAIST Dogok campus on the 7th (2 pm).

It is the fourth time offline seminar in 2018, and Ms. Park will bring their major business and technical leaders. Prof. Kim Hyung-jung, a professor of Korea University, will also give a lecture on "Blockchain Strategy of PayGate."

PayGate will announce the plans for major business strategies in the second half of the year, management of delinquency and bankruptcy for P2P (personal transactions), an new service online of Multi-sig Wallet, and a new cooperation with Jiransoft about privacy protection service.

"We focus on personal information protection and Anti-Money Laundering services and we would like to share the points with the participants," an official of PayGate said.

Ms. Park said, "Through the offline seminar, we would like to collect the feedback from clients, employees, authorities, and financial institutions, which makes our partnership much closer and helps us in developing a greater stable system. We maintain the neutrality as a platform provider and play an intermediary role between financial authorities and clients.”

People can apply through ONOFFMIX or directly contact with PayGate Public Relation Team to participate the forum.

Meanwhile, PayGate has submitted the document to KOSDAQ for go public and the authority is to be Mirae Asset Daewoo.



페이게이트, 하반기 비전 공유 '세이퍼트 포럼' 개최


페이게이트(대표 박소영)가 오는 7일(오후 2시) 카이스트 도곡캠퍼스에서 '세이퍼트 포럼'을 개최한다고 4일 밝혔다.

이번 포럼은 올해 들어 4번째로 열리는 오프라인 설명회다. 박소영 페이게이트 대표 및 주요 사업부 팀장, 기술진이 대거 참석한다. 김형중 고려대 교수의 '페이게이트의 블록체인 전략'에 대한 강연도 준비됐다.

페이게이트는 포럼에서 △하반기 주요 사업 전략 △P2P(개인 간 거래) 고객사의 연체 및 부도 관리 방안 △블록체인 '멀티시그월렛'을 활용한 신형 서비스 구조에 대한 아웃라인 등을 발표할 예정이다. 또한 지란지교소프트와 공동으로 개인정보방지 관련 신형 서비스를 소개하는 시간을 갖는다.

업체 관계자는 "현재 페이게이트는 개인정보보호와 자금세탁방지 활동에 무게중심을 두고 있다"며 "이에 대한 방향성을 포럼 참가자들에게 들려줄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소영 페이게이트 대표는 "꾸준한 오프라인 설명회 개최로 고객의 목소리를 직접 듣고 있다"며 "이를 통해 현장 감각을 잃지 않으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고객, 임직원, 당국, 금융기관의 의견을 모두 수렴해 최종 의사결정을 내리는 시스템을 유지하고 있다"며 "이는 금융당국과 고객사의 중간 역할을 하는 플랫폼 기업으로서 중립성 유지를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세이퍼트 포럼 참가 신청은 온오프믹스 또는 페이게이트 홍보팀(유선 신청)을 통해 할 수 있다.

한편 페이게이트는 최근 코스닥 상장 예비심사 청구서를 제출했다. 상장 주관사는 미래에셋대우다.


기사링크

2018년 8월 12일 일요일

스타유망주식 [김학주의 honor club] 글로벌 핀테크 플렛폼의 선두주자 `페이게이트`



프로그램명 ; 스타유망주식 김학주의 honor club 방송일시 :8 / 9 (목) 밤 8시 30분 진행: 김학주 한동대 교수 출연: 박소영/페이게이트 대표 구성: 최현송 조연출: 유지슬 연출: 임상우PD 

김학주 교수 : 최근 세계 최대 금융기관인 Blackrock은 블록체인과 가상화폐를 연구하는 팀을 만들었습니다. 제도권의 견제에도 불구하고 가상화폐에 대한 관심이 끊이지 않는 이유는 민간 중심의 창조경제가 점점 더 필요해지기 때문입니다.
오늘은 이 시장을 개척하고 계신 페이게이트의 박소영 대표님을 모시고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페이게이트는 국내에서 핀테크 관련 가장 오래된 업력을 갖고 계신데요. 시청자분들을 위해 간단한 연혁과 사업영역을 말씀해 주십시오.

박소영 대표 : 1998년 개인사업자로 창업하여, 99년 7월 30일 법인으로 전환 했습니다 . 온라인 신용카드 결제 소프트웨어를 제작하여 카드결제 대행업을 했고, 은행 계좌이체와 핸드폰 결제 서비스도 추가했습니다.
창업초반부터 내수거래 보다는 무역거래를 타겟으로 삼았으며 , 알리바바나 텐센트. 애플. 시만텍. 일본의 주요은행과 비자 마스터 등 글로벌 금융, 핀테크 기업과 파트너로서 일하고 있습니다.
국내에서는 전자금융업과 매매보호 사업. 환전업. 세금환급서비스업. 경상거래 송금업, 소액외화 이체업 라이센스를 기반으로 사업을 펼치고 있고, 홍콩, 일본, 미국, 싱가포르, 영국, 룩셈브르크, 호주에 자회사를 두고 있으며, 페이게이트 홍콩의 경우 해당 정부로부터 외화송금업에 대한 라이센스를 부여받아 본격적인 사업을 위한 준비 과정에 있습니다.
다양한 국가들과 금융거래를 추진하다 보니 , 한화 보다는 달러를 더 많이 보유하고 있으며. 엔화, 위안화, 유로화, 그리고 약간의 비트코인도 보유하고 있습니다.

김학주 교수 : 국내 P2P 금융거래 시스템의 대부분을 페이게이트가 개발해 주었다는 점이 브랜드를 설명해주고 있는데요. 앞으로 창의적인 온라인 자영업자들이 늘어날 수밖에 없는 구조 아닙니까?

박소영 대표 : 페이게이트가 추구하는 사업모델은 오픈플랫폼 모델입니다. 쉽게 설명하면 기업이 자체적으로 보유한 생산라인을 자사의 사업에도 이용하지만 타 기업에게도 이를 쉽고 간단히 빌려줄 수 있도록 하는, 플랫폼 공유의 모델을 추구 합니다. 세계적으로 공유경제와 오픈플랫폼은 매우 유의미하게 발전하고 있습니다.
기업이 사업을 하기 위해 모든 것을 직접 조달하는 시기는 이미 지났다는 의미입니다. 주거지나 차, 각종 용품들을 직접 보유하는 것이 아니고 공유하는 시대가 오지 않았습니까? 기업도 마찬가지 입니다. 과거에는 모든 것을 직접 제작하고 보유하는 것이 맞다고 판단했습니다.
90년대 말. 홈페이지나 쇼핑몰을 만드는 툴을 가져다 쓴다는 생각은 아무도 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지금은 자사의 핵심역량과 코어시스템을 제외하고는 모두 다 빌려 쓰거나 공유합니다.
국내 P2P 사업자의 대다수는 페이게이트의 세이퍼트 플랫폼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2000년 초반 페이게이트 업무자동화를 위해 스스로 쓰자고 만들었던 세이퍼트 시스템이 있습니다. 이것이 수 천 번 발전을 반복하고 개선을 반복하여 지금은 수많은 기업이 함께 쓰는 블록체인 핀테크 오픈플랫폼으로 성장했습니다. 다양한 산업에서 페이게이트 세이퍼트로 사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P2P 랜딩 서비스들, 데일리 펀딩. 시소펀딩 홈페이지 메인 노출, 심부름 서비스 부릉이, 일본인에게 팔려가는 한국의 구체관절인형, 중국 위쳇 페이 등 그동안 1만여 기업의 결제나 송금. 집금. 정산업무를 대행하고 있습니다.

김학주 교수 : 페이게이트를 이용해서 시스템을 개발하면 고객들이 얻는 장점은 무엇일까요?

박소영 대표 : 간단합니다. 금융기관과의 계약이나 시스템연동과 유지 관리를 모두 페이게이트를 통해 제공받게 되므로 기업은 쉽고 편하게 사업을 셋업할 수 있게 됩니다. 결국 고객은 시간과 비용. 에너지를 극적으로 세이브할 수 있고 자신의 사업에 몰 두 할 수 있게 됩니다. 현재 페이게이트처럼 금융회사의 인프라와 서비스, 그리고 보안과 인증. 그것도 다국적으로 추진하는 기업은 한국에 없습니다, 전세계적으로 흔치 않은 사업의 형태 인데요.. 20년간 축적한 노하우와 경험, 그리고 국제사회로부터 얻은 신용과 신뢰가 있기에 지금 시작하는 기업이 어느날 페이게이트의 세이퍼트와 같은 핀테크 플랫폼 흉내를 내기는 어려울 것으로 전망합니다.

김학주 교수 : 페이게이트가 글로벌 핀테크 업체들과 협업을 하고 있는데요. 만일 국내 규제가 풀리면 이들과 어떤 사업을 확대할 수 있을까요?

박소영 대표 : 공인인증서 문제, 엑티브엑스 문제, 간편결제 문제, 웹표준 인증서 문제 , 자본금이 작은 전자금융업자로서의 지위문제 등 세월이 흘러 지금은 모두 포기하고 체념하고 있는 입장이고 이것은 대다수 대기업의 몫이 되었거나 아직도 해결되지 않은 미결의 상태로 남아 있기도 합니다.
가장 최신의 규제 내지는 애로사항은 당사 자금세탁 방지계좌 입금서비스(AML DEPOSIT) 12개월째 당국의 허용을 기다리고 있다는 것입니다. 12개월 전, 시장의 순기능을 위해 페이게이트가 기획 구현 실테스트와 서비스 적용까지 마친 서비스가 있는데요.
당국에서 일단 자본금 규모가 큰 은행들에게만 서비스기회를 주고, 페이게이트가 만든 서비스는 좀 더 기다려 보라는 입장이셨습니다. 이유는 규모가 작은 기업이라서입니다. 지금 12개월이나 기다렸지만 당국은 관할 부서와 담당자가 여러번 교체되고, 또 현재는 담당자가 공석이라, 또 기다려야 하는 상황입니다. 지금 페이게이트가 허용을 기다리는 부분은 정부와 기업. 소비자 모두에게 도움이 되는 자금세탁을 방지하는, 생태계에 순기능을 하는 좋은 서비스 입니다. 법률적으로 문제가 되는 것도 아니고, 오직 담당 부처의 해석에 의거하여 현재의 상태로 12개월을 기다렸는데요. 안전성 검증을 할 수 있는 대안도드렸었습니다. 따라서 빨리 담당과의 과장님이 부임하셔서 12개월이나 기다린 당사 서비스에 대해 다시 검토해 주시길 바라는 마음입니다.

김학주 교수 : 우리나라가 관련 규정이나 법규가 없어 사업이 제한된다면 해외로 진출하면 되지 않습니까? 그럴 계획이 있으신지요?
적지 않은 기간 동안 크로스보더 영역에서 사업을 진행하면서 페이게이트는 아시아 지역에서는 어느 정도 지명도를 가지고 있는 기업인 것 같습니다.

박소영 대표 : 적어도 페이게이트는 영업이나 마케팅조직보다는 연구개발과 메인터넌스 조직이 더 발달되어 있습니다. 시장의 니즈를 정확히 간파하고 제품을 만들어 두면 그 자체가 가장 좋은 마케팅 수단이 되는 것 같습니다.
페이게이트는 거의 쉬지 않고 워킹 고객이 있다는 점입니다. 그러니까 고객들이 스스로 알아서 찾아온다는 것 입니다.
글로벌 웹표준 카드 결제나 경상거래 정산. 집금 . 송금. 환전 등 핀테크 플랫폼이 필요한 기업들은 대부분 알아서 페이게이트를 찾아옵니다. 앞으로 유저 인터페이스 등에 투자하여 진정한 글로벌 기업으로서의 면모를 갖추고 이를 기반으로 중국과 동남아 시장을 좀 더 집중 진출해볼 계획입니다. 얼마 전 페이게이트는 베트남법인의 설립을 마친 상태이며 타이완. 필리핀. 캄보디아 등의 진출에도 관심을 가지고 있습니다.

김학주 교수 : 온라인 거래 시스템 개발 외에 또 하나의 수익원이 송금 사업인데요. 이것도 규제 때문에 방해가 되지만 현재는 어떻게 수익 사업을 만들고 계십니까?

박소영 대표 : 송금비즈니스는 결제서비스보다 더욱 복잡합니다. 자격을 가진 인력과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자본금은 물론이고 송금자와 수신자의 신원을 검증할 수 있어야 하고, 아울러 자금의 성격과 송금 사유 등에 대해서도 모니터링, 즉 일종의 감시기능을 할 수 있는 준법, 컴플라이언스 시스템이 필요합니다.
이러한 사업의 기반을 모두 갖추어 정부로부터 허가를 받는다 해도 충분히 신뢰할 수 있는 고객사와 그 고객사가 준비한 건전한 송금 상품이 있어야 합니다.
마지막으로 이 모든 것이 준비되어도 파트너 은행과 협업을 해야 합니다. 결국 파트너 은행을 찾지 못하면 모든 준비가 다 되어도 사업을 오픈하지 못하지요. 현재 국내 소액외화 송금 사업자는 파트너 은행을 찾아 서비스를 정식 오픈한 기업이 거의 없다고 보시면 됩니다. 페이게이트도 정식 오픈을 준비하고 있는 상태인데요. 외화송금업을 위해 준비한 자금세탁방지 서비스나 고객확인 서비스를 부분적으로 타 서비스에 적용시켜 새로운 매출처를 발굴하는 방법으로 수익을 찾고 있습니다.

김학주 교수 : 그런데 은행이나 증권사 등 전통 금융기관이 직접 핀테크 사업을 하고 싶지 않을까요? 이러한 상황에서 페이게이트가 은행에 대해서도 차별성을 유지할 수 있을까요?

박소영 대표 : 은행은 은행으로서, 증권사나 카드사는 각각의 자기사업영역을 가지고 있습니다. 핀테크 기업은 은행과 카드사, 증권사, 그 외의 금융관련 기관들이 형성하고 있는 개별영역을 믹스하거나 매치하여, 세상에 없던 새로운 서비스를 창출하거나 승화시킬 수 있는 특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은행이나 증권사가 추구하는 핀테크 사업은 모바일 서비스에 가깝다고 볼 수 있으며, 순수 핀테크 기업이 가지는 보다 융합된 모델과는 차이가 있을 수 있다고 봅니다.
웹표준 결제와 웹표준 본인 인증. 계좌를 기반으로 본인확인하는 서비스와 세이퍼트 플랫폼 공유서비스는 동일한 프러덕을 가진 기업을 찾지 못하는 페이게이트만의 서비스 입니다.
앞으로도 페이게이트는 과거와 같이 지속적으로 신규 서비스를 창출하면서 시장을 개척하며 차별성을 유지하는 전략을 유지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R&D에 투자할 것 입니다.

김학주 교수 : 가상화폐 시장도 궁극적으로 열릴텐데요. 블록체인에 대해 어떻게 준비하고 계시고, 또 그 완성도도 소개해 주십시오.

박소영 대표 : 가상화폐와 블록체인에 대해 관심을 가지고 지켜본지는 오래되었지만 제대로된 상품은 이제 막 출시되기 시작했습니다. 크립토 커런시 시장에서 필요한 KYC (know your customer), AML(Anti Money Laundering) 서비스와 페니테스트. 다중인증기반의 전자지갑서비스가 출시되어 크립토 인더스트리의 주목을 받고 있는 중입니다.
얼마전 상해에 가서 직접 서비스에 대한 시연을 한적이 있는데요. 생각보다 뜨거운 반응이 있었고 이것이 영업으로 이어져 페이게이트 연구소는 무척 고무되어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김학주 교수 : 핀테크라는 것이 미래 사업이지만 현재 구체화된 매출액이나 영업이익을 소개해 주실 수 있으신지요?

박소영 대표 : 카드결제 대행. 경상거래 정산 대행. 플랫폼 공유 서비스 등은 모두 핀테크 영역의 비즈니즈 입니다. 페이게이트는 2017년 매출 79억원. 당기순이익 18억원, 2018년 상반기는 매출 73억원, 당기순이익 14억원으로 전년대비 40퍼센트 이상 신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이때 매출구조는 취급액이 아닌 수수료가 매출이며 17년 연간 취급고는 약 1조원 정도 됩니다.

김학주 교수 : 이 정도면 상장요건을 충족시킬 수 있지 않습니까?

박소영 대표 : 20년간 한 분야를 걸어온 페이게이트는 20년이라는 긴 시간동안 기다려준 주주들이 계십니다. 이 자리를 빌어 주주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는 바 이며, 페이게이트가 상장을 허락 받을 수 있다면 매우 영광스러울 것 입니다. 상장은 충분히 여건이 조성되면 순조롭게 잘 진행되지 않을까 기대해 봅니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경제TV 다시보기를 통해 볼 수 있습니다.

기사링크

2018년 8월 6일 월요일

PayGate 20th anniversary, Establishing Blockchain subsidiary in Vietnam.




PayGate 20th anniversary, Establishing Blockchain subsidiary in Vietnam.



PayGate established Blockchain subsidiary in Hanoi, Vietnam.

On July 30, 2018, 20th anniversary of founding, PayGate launched Seyfert Blockchain Lab along with the completion of IRC and ERC in Vietnam.

Nowadays, Vietnam became a new growing country attracting much attention to Blockchain corporations in the world.

As the establishment of subsidiary in Vietnam, PayGate has applied for permission of investment in accordance with IRC and planned to settle funds to the local banks.

The developer, Mai Tuan, working at PayGate headquarter in Korea and mainly focusing on Bitcoins, Blockchain, and Tokens for the last 6 years, turns back to his home country, Vietnam, earlier this year and is dedicated to developing Multisig Wallet in Seyfert Blockchain Lab.

Based on Blockchain technique, PayGate is going to offer advanced P2P financial services, O2O services, AI, and Big data analysis service in the future.

























창립 20주년 페이게이트, 블록체인 베트남 법인 설립 완료


페이게이트가 블록체인 거점을 위해 베트남 하노이에 법인 설립을 완료했다.

페이게이트는 창립 20주년인 2018년 7월 30일, 세이퍼트 블록체인랩 1호점을 위한 후속행정절차로 베트남 투자등록(IRC)과 기업등록(ERC)을 완료, 본격적인 블록체인랩의 시동을 걸었다.

최근 베트남은 새로운 블록체인 육성국으로 떠오르고 있어 세계 각국의 블록체인 기업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법인설립 등기를 마친 페이게이트는 베트남 투자등록(IRC)에 따라 당사 베트남에 투자신청을 하였으며, 따라서 투자허가 내용에 따라 현지 은행에 자본금 납부용 계좌를 만들어서 자본금을 납부할 계획이다.

페이게이트 근무 7년차인 ‘투안마이’씨는 지난 6년간 한국 페이게이트 본사에서 근무하였으며 대부분의 기간동안 비트코인과 블록체인, 토큰 관련 선행 연구를 마치고, 올초 본국으로 돌아가 세이퍼트 블록체인 센터 설립과 페이게이트 멀티시그월릿 개발에 전념하고 있다.


 페이게이트는 앞으로 블록체인기반의 고도화된 P2P 금융서비스나 O2O 서비스,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분석 서비스를 내놓겠다는 입장이다.


기사링크

2018년 7월 30일 월요일

PayGate, “Seyfert Blockchain Wallet.”

PayGate, “Seyfert Blockchain Wallet.”

PayGate (Soyeong Park, CEO) announced on 27th for their hardware-based authentication system, “Seyfert Blockchain Wallet.”

“Seyfert Blockchain Wallet” is an authentication system featuring efficient suspension from hacking and complete restoration of lost account. Especially, it is the first one to support EOS, Ethereum (ETH), Bit Coin (BTC) simultaneously through Multisig Hardware Wallet.

“We have registered the patent of account restoration system based on Multisig and featuring with efficient authentication in Blockchain. We have been working on international patents since the beginning of our business, and there is a steady grow up for acquiring new patents and trademark rights years by years,” said by Lee Byung Don, a technical adviser of PayGate.


페이게이트, '세이퍼트 블록체인 월렛' 출시


페이게이트(대표 박소영)가 최근 하드웨어 기반 인증 시스템 '세이퍼트 블록체인 월렛'을 출시했다고 27일 밝혔다.

'세이퍼트 블록체인 월렛'은 강력한 해킹 차단이 강점인 인증 시스템이다. 계정 분실 시에 완벽한 복구가 가능한 계정 복구 체계도 갖췄다. 특히 '멀티시그 하드웨어 월렛'(Multisig Hardware Wallet)으로써 이오스(EOS) 및 이더리움(ETH), 비트코인(BTC)을 동시 지원하는 업계 최초의 시스템이라는 게 업체 측 설명이다.

이병돈 페이게이트 기술자문위원(소셜아이피허브 대표)은 "페이게이트는 블록체인에 강력한 인증 기능을 더한 '멀티시그 기반 계정복구 체계'의 특허 출원을 완료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회사는 사업 초기에 획득한 국제 특허를 기반으로 글로벌 사업을 진행해 왔다"라며 "몇 년 전부터는 신규 특허 및 상표권 획득 활동도 꾸준하게 이어오고 있다"고 말했다.




기사링크

2018년 7월 24일 화요일

PayGate, P2P Investors Forum Rounded Off

PayGate, P2P Investors Forum Rounded Off


PayGate (Soyeong Park, CEO) held the forum on the 19th in Seoul Jamsil Lotte World Tower (31st Floor, Auditorium Convention Room) and invited P2P investors to discuss about the issues and directions for an overall P2P development.

There were about 80 people participated in the forum including experts, investors, and users of Seyfert platform.

△Professor. Moon Jong-jin, Myongji University, △Mr. Lim Myung-soo, chairman of Korea P2P Financial Investment Association, △Mr. Im Dae-woo, US attorney, △Mr. Shin Dong Wook, Accountant, △Mr. Lee Byung-don, CEO of Technical Advisory

“The ultimate responsibility for investing in P2P financial products goes to the investors themselves. Therefore, it’s important to check and investigate the products through various solutions,” said Moon Jong-jin, a Professor at Myongji University, specialized in Financial Supervisory Service.

Besides, he mentioned “It’s necessary to investigate the debtors such as responsibility for redemption of debts, investment in his own capital, ratios and sources (related to other institutions of debt), valuation of loan management system and repayment plan, professionalism and reliability of P2P loan brokers. We should also keep in mind that high returns come correspondingly along with high risk.”

The presentation included introduction of funds and data flow on Seyfert platform and the future of Seyfert development. At last, there was also a free time of discussion about issues and events for investors.

During the discussion, Soyeong Park said, “The feedback from our Seyfert platform users of P2P financial companies will lead the direction in our development and we will regularly have this kind of forum to improve our service according to the opinions we receive from the investors."

"We will maintain the neutrality as a platform provider and strengthen our due diligence on P2P business. We will monitor and track legally for the suspicious transactions as well," said Park.

페이게이트, P2P 투자자 초청 토론회 성료

페이게이트(대표 박소영)가 지난 19일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 31층 오디토리엄 컨벤션룸에서 P2P(개인 간 거래) 투자자를 초청해 P2P 투자 유의사항 및 업계 전반의 발전방향에 대한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문종진 명지대 교수 △임명수 한국P2P금융투자자협회 회장 △임대우 미국변호사 △신동욱 회계사 △기술자문위원 이병돈 대표 등 각 분야 전문위원단 및 세이퍼트 플랫폼 사용 P2P 금융 투자자, 업계 관계자 등 약 80여명이 모였다.

금융감독원 출신의 문종진 명지대 교수는 발표에서 "P2P금융 상품 투자의 책임은 결국 투자자 본인들에게 있다"며 "투자 상품을 여러 방면으로 체크하고 검증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다.

문 교수는 특히 △채무상환에 책임을 지는 차주가 누구인지 확인하는 것 △차주의 자기자본 투입 여부 △비율과 출처(타기관 대출여부) △대출자금 관리체계 및 상환계획의 타당성 △P2P 대출중개업체의 전문성·신뢰성 점검 등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또한 그는 "고수익에는 반드시 그에 상응하는 높은 위험이 있음을 명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세이퍼트 플랫폼 상에서의 자금 및 데이터 흐름에 대해 설명하는 시간과 세이퍼트 발전방향에 대한 발표가 진행됐다. 마지막 순서로는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사안에 대해 투자자들과 자유롭게 토론하는 시간을 가졌다.

박소영 페이게이트 대표는 질의응답에서 "이번 토론회는 세이퍼트 플랫폼을 사용해 직접 P2P금융사에 투자하고 있는 투자자들의 의견을 듣고 업계의 발전 방향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라며 "토론회에서 모인 의견들을 세이퍼트 서비스 개선방향에 적극 반영하고 이와 같은 투자자 소통 채널을 정기적으로 열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또 박 대표는 "페이게이트는 플랫폼 사업자로서의 중립성을 유지하고 P2P 사업자에 대한 실사를 보다 강화하겠다"며 "허용된 범위의 정보를 기반으로 한 모니터링으로 이상 거래 탐지 활동도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2018년 7월 11일 수요일

Title: PayGate, “KYC Account Authentication” based on Blockchain Technics

PayGate, “KYC Account Authentication” based on Blockchain Technics 


































PayGate, electronic payment (PG) service provider, announced on 12th that it will launch the service that authenticates identities of users through their accounts, which is called as “KYC Account Authentication.”

The service allows the payment to be transferred only when Sender and Receiver are recognized as consistency, which is one of the alternatives to complete certification if Public Electronic Certificate expires.

For KYC Account Authentication, the system will open Penny test by sending a small amount (1 KRW WON) to the merchant and authenticate via internal control to make sure its intention. PayGate announced that the service is no longer accessible to only few appointed persons but the company itself as well.

Besides, the result of KYC authentication will be recorded on Blockchain, which supports as an evidence if any discrepancy exists in trading partners.

The service will first be open to crowd funding members using Seyfert FinTech platform for P2P business. “We will provide free charge for our customers and charge merchant clients KRW 390/ per ticket to promote our service,” said an official of PayGate.


페이게이트, KYC 계좌인증 서비스 출시

페이게이트(대표 박소영)가 최근 KYC 계좌인증 서비스(KYC Bank Account Certification)를 출시했다고 12일 밝혔다.

페이게이트 관계자는 "의무 사용이 폐지된 공인인증서를 대체할 인증 수단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크다"며 "이번에 출시한 KYC 계좌인증 서비스는 공인인증서에 버금가는 강력한 인증 수단"이라고 했다.

KYC 계좌인증은 송금자와 수신자가 일치해야만 약속된 금액을 전달하는 작동 원리를 갖고 있다. 또한 기존의 인증 방법과 달리 기업 내 특정 인원이 아닌 기업이 인증의 주체가 되는 구조다.

업체 관계자는 "KYC 계좌인증 서비스는 예금주명을 정확히 확인할 수 있는 새로운 인증 서비스"라며 "페니테스트와 내부통제 절차를 함께 거쳐 인증하기 때문에 확실한 기업 의사를 알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동산 페이게이트 기술이사는 KYC 인증 결과를 블록체인에 기록해 거래 당사자 간 이견이 발생하면 증빙으로 사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페이게이트는 KYC 계좌인증 서비스를 자사의 핀테크 플랫폼 '세이퍼트' 사용 크라우드펀딩 업체들에 우선 제공한다. 서비스 확산을 위해 일반 소비자에게는 무료로 공급한다. 아울러 기업 고객에게는 원가(건당 390원)로 제공할 예정이다.


  기사링크

2018년 6월 29일 금요일

PayGate, “SeyFert” Platform Development Seminar

PayGate, “SeyFert” Platform Development Seminar 

PayGate, (Soyeong Park, CEO) held a seminar in KAIST about the future of “Seyfert” platform development. There were about 80 users of Seyfert platform, coming from P2P financial companies, developers, and representatives of the industry, participating in the seminar.

Park said, “This is a chance for us to listen to the voice of our platform users. We will gather and forward the opinions to the Finance Committee and Financial Supervisory Service. We want to act as a channel for Authorities and National Assembly.”

Various opinions were presented in the meeting from the representatives of P2P financial companies, which lead out a way in the future for the development of Seyfert platform.

An official of PayGate said, “We stand as an neutral platform provider and we will respect the identity and diversity of P2P corporation and implement the technique that meets the expectation.”

PayGate decides to strengthen its due diligence on P2P corporation such as monitoring suspicious transactions through collecting related information legally and strengthen communications with Seyfert platform users as well.

Furthermore, PayGate decides to provide consulting service for P2P corporation such as Law, Tax, Accounting, Management, and Technology. It plans to support financial education and training for Seyfert users.

“We are responsible for taking great care of the funds from investors. We will establish a culture with respect and harmony for a healthy P2P ecosystem,” said PayGate.

Park said, “We are well recognized as an important role in the industry through the opinions we got from the meeting. We will make more effort for our Seyfert members to create a brighter future.”


페이게이트, '세이퍼트' 플랫폼 발전 방향에 대한 토론회 성료

페이게이트(대표 박소영)가 최근 카이스트 도곡캠퍼스에서 자사 '세이퍼트' 플랫폼의 발전 방향에 대한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세이퍼트 플랫폼을 사용하는 P2P(개인 간 거래) 금융 업체 및 세이퍼트 기반 개발사, 업계 관계자 등 80여명이 모였다.

박소영 페이게이트 대표는 "이번 토론회는 세이퍼트 플랫폼을 사용하는 P2P금융 업체들의 의견을 듣고 발전 방향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였다"며 "토론회에서 모인 의견들을 금융위·금감원에 전달하고 이와 관련된 간담회를 열 예정"이라고 했다. 이어 "페이게이트가 당국이나 국회와의 소통 채널 역할도 수행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토론회에서 P2P금융업체 관계자들은 세이퍼트 플랫폼의 정책 및 기능 개선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이를 바탕으로 페이게이트는 세이퍼트 플랫폼 제공 사업의 방향을 수립하기로 했다.

페이게이트 관계자는 "회사는 플랫폼 사업자로서의 중립성을 유지하겠다"며 "P2P 기업의 정체성 및 다양성을 존중하고 개별사업자의 니즈에 맞는 기술을 구현하겠다"고 했다.

또한 P2P 사업자에 대한 실사를 보다 강화하기로 했다. 허용된 범위의 정보를 기반으로 한 모니터링으로 이상 거래 탐지 활동도 수행한다. 세이퍼트 플랫폼을 이용하는 기업들과의 소통을 강화하는 데도 힘쓰겠다는 게 업체 측 설명이다.

아울러 페이게이트는 P2P 사업자들을 위해 △법률 △세무 △회계 △경영 △기술 등의 자문 역할을 맡기로 했다. 세이퍼트를 이용하는 회원사 임직원의 금융 교육 및 윤리 교육도 지원할 계획이다.

페이게이트 측은 "특히 투자자의 투자금에 대한 완벽한 분리보관을 책임지겠다"며 "건전한 P2P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 '상호 존중하고 화합하는 문화'를 구축하는 데 적극 투자할 것"이라고 했다.

박소영 페이게이트 대표는 "토론회에서 나온 여러 의견을 수렴하면서 페이게이트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회원사들이 페이게이트가 중심이 돼 주기를 바라고 있다는 것도 알게 된 자리였다"고 말했다. 이어 "페이게이트는 사업 토대로써 세이퍼트 회원사들의 발전을 위해 노력하고 이를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기사링크

2018년 6월 25일 월요일

페이게이트, "세이퍼트, 글로벌 핀테크플랫폼 되겠다"

PayGate, “Seyfert, Global FinTech Platform”


Soyeong Park, CEO of PayGate, stands beside Seoul Bike. Photo provided by PayGate.

“Credit Karma (USA), Mint (USA), NerdWallet (USA), Yodlee (USA), 融360 (China), Money Foward (Japan), PayGate (Korea).” What they have in common is that they all serve as an alternative financial institution in FinTech industry for a non-banking future.

Soyeong Park, CEO of PayGate, said, “Seyfert, as a FinTech Open Platform, helps PayGate growing fast. It integrates various financial services with API (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 making the services easier and safer. It is constructed by advanced IT technology. Some people think that it only provides the service of bank virtual account, but in fact, virtual account only takes a few part in Seyfert service.”

Park came up with the idea of “Seyfert” around the year of 2000 because she found that many mistakes happened when requesting for funds distribution, and she thought that automation could be the solution to lower the risk of mistakes. “Seyfert” is a patent banking system of PayGate that can work without manpower. Park decided to implement a financial service for both PayGate and its clients, and it took about over 3 years for development. IBK Bank (Industrial Bank Of Korea) was the first partner of the service.

During 15 years, the growth of Seyfert has reflected on the number of users and the annual turnover which increases to trillions Korean won. The result is contributed by hundreds of engineers and various financial companies working together for the implementation of banking functions, and especially, R&D (Research and Development) plays an important role in interface safety and security.

“Seyfert” is now transformed into a Block-Chain-based platform. Park said, “In addition to KRW, USD, JPY, and EUR, we are going to proceed virtual currency. We can exchange money between different currencies and connect it into an accounting system. Also, we are preparing for AI (Artificial intelligence) to strengthen the functions of monitoring such as detecting suspicious transactions and anti-money laundering.

Globalization is the target of “Seyfert” as it is being applied in various fields of business now. It has contributed to global adoption of Ball-jointed doll for 20 years as well as Korean cosmetics and software. It also supports tuition payment, settlement payment for small enterprise, and fund-raising event or conference. The service of Seoul Bike is based on Seyfert as well.

Park said, “Not only in Korea, Seyfert will be applied in Europe, USA, Hong Kong, Japan, and China as well. We are partnering with global partners and clients indirectly or directly in the future.”


페이게이트, "세이퍼트, 글로벌 핀테크플랫폼 되겠다"

"미국의 '크레딧 카르마' '민트' '너드 월릿' '요들리', 중국의 '롱360', 일본의 '머니 포워드', 한국의 '페이게이트'. 이들의 공통점은 은행 없는 미래의 대안 금융인 핀테크 산업에서 밑거름 역할을 하는 업체라는 점이죠."

박소영 페이게이트 대표는 "페이게이트의 성장에는 핀테크 오픈 플랫폼 '세이퍼트'의 몫이 컸다"며 "'세이퍼트'는 다양한 금융 서비스를 하나로 묶고 이를 API(애플리케이션 프로그래밍 인터페이스)로 만들어 쉽고 안전하게 쓸 수 있도록 한 핀테크 플랫폼"이라고 말했다. 이어 "고도의 IT 기술로 구현된 것이라 하루아침에 만들어지는 플랫폼이 결코 아니다"면서 "가끔 은행 가상계좌 서비스로 착각하는 고객이 있는데 가상계좌는 세이퍼트의 극일부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박 대표가 '세이퍼트'를 만들겠다고 결심한 건 2000년이다. 수많은 고객사에 자금을 나눠주는 일을 사람이 하다 보니 실수가 자주 생겨서다. 리스크를 방지하려면 자동화가 답이라고 생각했다. '세이퍼트'는 사람이 필요 없는 페이게이트만의 뱅킹 시스템이다. 박 대표는 페이게이트와 고객사들이 함께 쓸 수 있는 금융 서비스를 구현하고자 했다. 개발하는 데만 3년 넘게 걸렸다. 첫 파트너는 기업은행이었다.

15년 동안 '세이퍼트'는 눈부시게 성장했다. 사용자가 급증한 데다 연간 거래액도 수백억원에서 조 단위로 올라섰다. 이 같은 성장 뒤에는 수백 명의 엔지니어가 있었다. 이들은 각종 금융 회사와 연동하고 다양한 뱅킹기능을 구현했다. 안전한 인터페이스와 보안에 대해서도 R&D(연구·개발)를 게을리하지 않았다.

현재 '세이퍼트'는 블록체인 기반의 플랫폼으로 변화했다. 박 대표는 "원화·달러·위안화·엔화·유로화뿐 아니라 가상화폐도 커런시로 다룰 수 있고, 이종 통화 간 환전하고 그 결과를 회계시스템으로 연결할 수 있는 준비까지 마쳤다"며 "이상 거래 탐지와 자금 세탁 방지 등의 모니터링 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AI(인공지능) 영역도 넘보고 있다"고 말했다.

'세이퍼트'는 글로벌화가 목표다. 다양한 분야의 사업장에서 세이퍼트를 활용 중이다. 세계인에게 사랑받는 국내산 구체 관절 인형의 글로벌 입양에도 20년간 기여했다. 또한 국내 화장품과 소프트웨어 등 한류 상품의 글로벌 판매를 돕고 있다. 학비, 소상공인들의 정산 대금, 각종 학회나 콘퍼런스의 자금 집행 등도 서포트 중이다. 서울시 자전거 서비스 '따릉이' 또한 세이퍼트 기반이다.

박 대표는 "세이퍼트는 한국뿐 아니라 유럽·미국·홍콩·일본·중국 등지에서도 쓰인다"며 "글로벌 파트너와 고객사들이 세이퍼트와 직간접적으로 함께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사링크

페이게이트, 세이퍼트 발전 방향에 대한 토론회 개최

페이게이트, 세이퍼트 발전 방향에 대한 토론회 개최


핀테크 플랫폼 전문기업 페이게이트(대표 박소영)가 오는 27일 카이스트 도곡캠퍼스에서 금융위 가이드라인에 따른 세이퍼트 발전 방향에 대한 토론회를 개최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토론회는 세이퍼트 사용 기업과 세이퍼트 개발 서비스를 진행하는 기업을 대상으로 개최된다.

이날 행사는 △오픈 플랫폼·공유경제에 관련된 정보 공유(이민화 카이스트 교수) △세이퍼트 데이터·자금 구조도 △세이퍼트 발전 방향 △세이퍼트 이용기업 애로사항 및 건의사항 접수 △발전 방향을 위한 토론 등의 순서로 진행될 예정이다.

페이게이트 관계자는 "세이퍼트를 사용하는 모든 기업이 참석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페이게이트, "P2P 대출 생태계 발전에 힘 보탤 것"

페이게이트, "P2P 대출 생태계 발전에 힘 보탤 것"


"요즘 기업들은 서비스 구현에 필요한 기반을 직접 구축하지 않습니다. 오픈 플랫폼의 API(애플리케이션 프로그래밍 인터페이스)를 활용하죠. 핵심 역량에 더욱 집중할 수 있는 시대가 열린 겁니다."

박소영 페이게이트 대표는 "'세이퍼트'는 수많은 IT 기업이 탄생하는 데 밑거름이 된 핀테크 오픈 플랫폼"이라며 "앞으로도 IT를 바탕으로 한 글로벌 공유 경제에 핵심 역할을 하기 위해 정책 수립 및 기술 개발에 심혈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표에 따르면 페이게이트는 국내 최초의 핀테크 오픈 플랫폼 기업이다. 200개 이상의 P2P(개인 간 거래) 랜딩 기업이 세이퍼트를 채택했다. 점유율은 업체 수 기준으로 80%에 달한다. 그는 "시장을 선점한 기업으로서 더 완벽한 서비스를 제공해야 한다는 부담감과 사회적 책임감을 갖고 있다"고 했다.

요사이 몇몇 P2P 대출 업체가 일으킨 사건·사고로 인해 페이게이트는 일부 매체 보도에 언급됐다. 사고 업체들이 세이퍼트 플랫폼을 사용했다는 이유에서다.

이에 대해 박 대표는 "최근 발생한 고객사 부도나 고의적 사고는 플랫폼의 저변이 확대되면서 생긴 안타까운 사례"라며 "페이게이트의 권한과 책임을 넘어서는 영역"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 "페이게이트는 P2P 대출 업체에 단순히 핀테크 오픈 플랫폼을 제공하는 사업자"라며 "각각의 업체들이 저지르는 도덕적 해이까지 컨트롤할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그는 일련의 사태를 지켜보면서 P2P 생태계 발전에 힘을 보태겠다고 했다. 새로운 R&D(연구·개발)에 나서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세이퍼트 플랫폼의 기능을 개선하거나 이용 기업의 자발적 자정 활동을 이끌어 내는 AI(인공지능) 도입 등이다.

"세이퍼트 플랫폼은 2003년 만들어져 15년의 역사를 갖고 있습니다. 세이퍼트를 기반으로 많은 기업이 탄생했고 수많은 일자리가 생겨났죠. 금융 사각지대에 있는 다양한 소비자에게 힘이 되기도 했고요. 이 때문에 깊은 자부심을 갖고 있습니다."

세이퍼트는 다양한 분야에서 수천 개의 기업을 대상으로 활약 중이다. 국내 대다수 P2P 랜딩 기업의 시작을 도왔고, 외화 취급 기업의 자금 세탁 방지 및 본인 확인 업무 기반을 지원했다. O2O(온·오프라인 연계) 업체에는 집금과 정산 자동화 시스템도 제공했다.

아울러 크로스 보더 온라인 스토어에는 글로벌 결제 서비스 인프라 및 백엔드 시스템을, 크라우드 펀딩 기업을 대상으로는 통합 금융 서비스를 제공했다.

글로벌 송금 기업의 국내 송금 사업 및 중국 위쳇페이·알리페이 정산 등 글로벌 전자상거래 분야에서도 활동 중이다. 박 대표는 "페이게이트는 블록체인, 가상통화, O2O, 자금세탁방지, 인증, 계정관리서비스를 제공해 고객의 사업 편의성을 극대화하는 데 기여 중"이라고 말했다.

"'글로벌 핀테크 플랫폼 기업'이 될 겁니다. 특히 안전하고 투명한 자금 거래를 돕겠습니다. 20년 역사의 작은 기업이지만 다음 20년에는 좋은 기업으로, 이 사회에 꼭 필요한 기업으로 자리매김할 것입니다."

2018년 5월 30일 수요일

PayGate, "Global EOS Conference" Completed

PayGate, "Global EOS Conference" Completed

Recently, PayGate (Soyeong Park, CEO) hold the EOS Conference in Seoul Sangam World Cup Stadium Reception Hall, and Dongsan Lee, CTO of PayGate, was giving the presentation there.


During the conference, PayGate announced that a safe and transparent infrastructure is important for EOS Block Chain Ecosystem, and as a financial institution, PayGate will provide know-how about Anti-Money Laundering and Know-Your-Customer for EOS Block Ecosytem. 

For a stable growth in Block Chain industry, Dongsan Lee said they will prepare robust computing power and sufficient security infrastructure for various external attacks, and also the necessity of 
Anti-Money Laundering is important for a sound ecosystem.

The 13 Block Chain producers, including China, Japan, Canada, and the United States, etc, shared their pledges for a strong EOS coalition in the conference as well.

Meanwhile, PayGate plans to release its Block Chain storage services with NHN in August. An official said that they will make efforts to make it easier and more convenient for more companies to adopt Block Chain.


페이게이트, '글로벌 EOS 밋업' 성료

페이게이트(대표 박소영)가 최근 서울 상암월드컵경기장 리셉션홀에서 글로벌 EOS(이오스) 밋업을 진행했다.

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글로벌 EOS 밋업'에서 이동산 페이게이트 기술이사가 발표를 진행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서 페이게이트는 EOS를 포함한 블록체인 생태계에서 안전하고 투명한 기초 인프라가 중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아울러 금융업자인 페이게이트가 보유한 자금세탁방지와 고객알기 기능에 대한 노하우로 이오스 블록 생태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이동산 페이게이트 기술이사는 블록체인 산업의 안정적인 성장에 기여하기 위해 튼튼한 컴퓨팅 파워는 물론 각종 외부 공격에 대비할 수 있는 충분한 보안 인프라를 준비하겠다고 했다. 건전한 생태계에 필요한 자금세탁방지 기능의 중요성도 언급했다.

또한 중국, 일본, 캐나다, 미국 등 13개 블록체인 프로듀서 후보들은 서로의 공약을 공유하며 강력한 EOS 연대에 대해 약속했다는 게 업체 측 설명이다.

한편 페이게이트는 오는 8월 중 NHN과 함께 블록체인 스토리지 서비스를 출시할 예정이다. 업체 관계자는 이를 통해 보다 많은 기업들이 쉽고 편하게 블록체인을 도입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했다.


기사링크

2018년 5월 23일 수요일

PayGate, "Seyfert Block Chain Lab" launched in Vietnam.

PayGate, "Seyfert Block Chain Lab" launched in Vietnam.


PayGate (Soyeong Park, CEO) announced on May 23th that "Seyfert Block Chain Lab" is launched in Hanoi, Vietnam.



Dongsan Lee, CTO of PayGate, said, "Seyfert Block Chain Lab is now successfully launched in Vietnam due to the great effort made by our Researcher, Mai Tuan Long, who has been working in PayGate's R&D team for over 6 years. We are going to release a new Block-Chain based service which has been preparing since 2009."

Along with the launch in Vietnem, PayGate is going to launch another Block Chain Labs in Hong Kong, Luxembourg, Tokyo, the U.S., Australia, Indonesia and Africa as well, and it aims to become a leader in global Block Chain business.

With the start of EOS BP(EOS Block Producer), PayGate is looking for a variety of DApp (Decentralized Applications) and FinTech DApp, and it will make more efforts in EOS-based Block Chain Storage, AML (Anti Money Laundering), and KYC Wallet.

A official of PayGate said, "We make a strategic partnership with NHN Entertainment for a more stable EOS BP, and we will also promote EOS in Asia with Neowiz."

Besides, PayGate is going to hold a great event at Sangam World Cup Stadium on the 26th. "Huobi, one of the top three Exchange Markets in China, will participate in the project and construct Crypto Fund with the value of $1.33 billion (1 trillion KRW)," said the official of PayGate.


페이게이트, 베트남에 '세이퍼트 블록체인랩' 개소


페이게이트(대표 박소영)가 최근 베트남 하노이에 '세이퍼트 블록체인랩'을 개소했1다고 23일 밝혔다.

이동산 페이게이트 기술이사는 "본사 R&D팀에서 6년간 연구원으로 있었던 마이 투앙 롱(Mai Tuan Long)을 주축으로 베트남 세이퍼트 블록체인랩을 열게 됐다"며 "2009년부터 연구해 온 블록체인 기반의 새로운 서비스 출시도 앞두고 있다"고 했다.

페이게이트는 베트남을 시작으로 홍콩, 룩셈부르크, 도쿄, 미국, 호주, 인도네시아, 아프리카 등에 블록체인랩을 추가로 오픈할 예정이다. 세이퍼트 블록체인랩이 글로벌 블록체인 비즈니스의 첨병이 되는 것을 목표하고 있다는 게 업체 측 설명이다.

또한 EOS BP(EOS 블록프로듀서) 출마를 시작으로 다양한 DApp(분산 애플리케이션) 발굴 및 공개 핀테크 DApp 모집, EOS 기반 세이퍼트 블록체인 스토리지, AML(자금세탁방지), 'KYC Wallet'(KYC 월렛) 출시 등에 힘쓸 계획이다. 페이게이트 관계자는 "보다 안정적인 EOS BP활동을 위해 NHN엔터테인먼트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며 "네오위즈와 함께 아시아 지역의 EOS 홍보 및 프로모션을 통해 저변 확대에도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페이게이트는 오는 26일 상암월드컵 경기장에서 대규모 밋업을 개최한다. 업체 관계자는 "중국 3대 거래소 중 하나인 후오비(Huobi)는 1조원 밸류의 크립토펀드를 구성해 밋업에 참가한다"고 설명했다.


기사링크

2018년 5월 21일 월요일

이오스 블록 프로듀서, 한자리에 모인다

이오스 블록 프로듀서, 한자리에 모인다


국내 이오스(EOS) 블록 프로듀서(이하 ‘BP’) 후보인 이오스서울과 이오스페이가 오는 5월26일 서울 상암 월드컵 경기장에서 ‘이오스 BP 얼라이언스 밋업’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오스 BP 얼라이언스 밋업 포스터

이번 밋업에는 중국 최대 거래소인 후오비의 후오비풀을 포함해 이오스캐논, 이오스그래비티, 이오스아니온, 오라클체인, 이오스ONO 등 후보가 스피커로 참석해 각자 진행 중인 이오스 관련 프로젝트들을 발표한다.

이오스서울은 지난 3월 BP 후보로 출마한 네오플라이와 네오위즈 엔지니어들로 이뤄진 팀이다. 이오스 메인넷 출시와 생태계 활성화에 기여하기 위해 이오스 디앱 개발사 투자와 이오스 관련 기술 연구를 해오고 있다.

핀테크 플랫폼 ‘세이퍼트’ 운영사인 페이게이트의 BP 후보 이오스페이는 BP 후보 중 유일한 금융회사로, 제3세대 블록체인 EOS 생태계를 각국 규제에 맞춰 양성화하고, EOS 생태계 내 글로벌 핀테크 디앱을 연구 육성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행사와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이오스서울 공식 채널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사링크

2018년 5월 15일 화요일

박소영 페이게이트 대표, 100대 글로벌 여성 핀테크 리더 선정

박소영 페이게이트 대표, 100대 글로벌 여성 핀테크 리더 선정


핀테크 전문기업 페이게이트는 최근 자사의 박소영 대표가 세계 최대 규모의 핀테크 허브인 '래티스80'(LATTICE80)이 선정하는 100대 글로벌 여성 핀테크 리더에 뽑혔다고 14일 밝혔다.

페이게이트 측은 "래티스80은 모든 조직과 산업에 있어 여성 리더는 필수라는 생각을 하고 있다"면서 "특히 포용과 다양성을 가진 핀테크 분야의 특성상 여성 리더의 포진은 당연한 흐름이라는 입장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래티스80 측은 지난 수십 년 동안 전통 뱅킹 및 주식, 자산운용 부문에서 여성 기업가가 주요 직책을 맡아왔기 때문에 핀테크 산업은 더 많은 여성 인력을 배출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소영 대표는 1998년 페이게이트를 창업하고 2003년 핀테크 플랫폼 '세이퍼트'를 출시했다. 이를 통해 수천 개의 온라인 쇼핑몰 창업 및 국내 대다수의 P2P(개인 간 거래)랜딩기업, O2O(온·오프라인 연계)기업의 시장 진입을 도와왔다. 또한 월드핀테크협회를 설립해 협회장을 맡고 있다.

박 대표는 "페이게이트와 월드핀테크협회로 핀테크 생태계를 조성하는 데 이바지하겠다"고 말했다.


기사링크

서울시 모바일 해외송금 사업 첫 발...6월 본격 가동

서울시 모바일 해외송금 사업 첫 발...6월 본격 가동


서울시 외화송금 사업이 6월 본격 가동된다. 지난해 관련 법 제도가 정비되고 소액 해외송금 사업자가 기획재정부 인·허가를 받으며 사업에 물꼬를 텄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서울시는 지난 14일 '모바일 소액외화송금 서비스' 시범사업자 접수를 마감했다. 지난해 시범사업자로 선정된 센트비와 페이게이트, 핀샷 3곳을 포함, 총 9개 업체가 신청했다. 해당 업체 모두 기재부에 소액해외송금업자 등록을 마쳤다.

서울시는 1차 서류심사와 2차 평가심의회 발표 심사를 거쳐 이달 말 시범사업자를 선정한다. 평가심의회는 민간 및 학계에서 선출된 외부위원으로 구성된다. 총 80점 이상을 받은 업체 중 4~5곳을 최종 선발한다.

선정 업체는 내달 초부터 바로 소액외화송금 솔루션 및 외화공금 관련 애플리케이션(앱) 제작과 모바일 소액외화송금 서비스 마케팅을 진행한다. 사업 기간은 내달부터 내년 5월까지 1년이다. 중간 평가를 통해 1년 단위로 연장 가능하다.

외국인근로자센터 6개소(강동, 금천, 성동, 성북, 양천, 은평) 및 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 선정사업자 홍보 자료를 비치한다. 또, 외국인 근로자 관련 교육 시 현장 홍보 기회를 제공한다. 사업자와 추가 협의를 통해 마케팅·홍보 지원 범위를 확대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외국인 근로자의 해외 송금 수수료 부담을 덜기 위해 이번 사업을 실시했다. 지자체 중 최초다. 업계에서는 기존 은행 외화 송금 대비 40% 가까이 수수료를 내릴 수 있을 것이라고 보고 있다. 시범사업자는 30만명에 육박하는 서울시 거주 외국인 근로자에게 사업을 홍보할 수 있다.

센트비 등 지난해 선정된 사업자뿐 아니라 핑거, 모인 등 6개 업체가 신규 가세했다.

센트비는 국내 핀테크 기업 중 최다 협력 파트너십을 맺은 저력이 있다. 올 연말까지 24개국에 진출할 계획이다. 해외에서 한국으로 송금하는 '인바운드 송금' 사업에도 착수한다. 페이게이트는 최근 전북은행 및 페이팔과도 소액해외송금 협업을 체결하며 주목을 받았다.

신규 신청업체도 만만찮다. 핑거는 해외송금 거래를 성사시킨 1호 업체다. 2000년부터 금융 솔루션을 개발해온 노하우를 갖췄다. 최근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하기 위해 스텔라 재단과 협업했다. 모인은 블록체인 기반 소액 외화송금 서비스로 낮은 수수료와 빠른 서비스를 강점으로 내세우고 있다.

해외송금업체 관계자는 “동남아 시장에 진출하기 위해서 외국인 커뮤니티에 회사를 알리는 것이 중요한데 이번 사업이 그 발판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면서 “또 서울시 지정 시범사업자라는 점에서도 공신력도 얻을 수 있다”고 기대했다.

기사링크

이오스 생태계 주도권 잡자… '블록프로듀서(BP) 경쟁' 치열, 최후 승자는?

이오스 생태계 주도권 잡자… '블록프로듀서(BP) 경쟁' 치열, 최후 승자는?


6월1일 메인넷 공개… 18개국 36개 후보 출마
한국, 이오시스·이오스서울·이오스페이·아크로이오스 등 4곳 출사표
중국, 후오비·앤트풀·인블록체인·그래비티 이오스 등 대형후보 출마
코인원 등 한국 거래소, 메인넷 공개 앞두고 잇따라 상장
BP에게는 막대한 보상…매년 1%를 121등까지 나눠가져
VC투자, 해커톤 개최 등 다각도로 플랫폼 활성화 모색


3세대 블록체인 기반 운영체제(OS) 이오스(EOS)의 생태계 구축을 위한 경쟁에 불이 붙었다. 오는 6월 1일 메인넷 공개를 앞두고 이오스 블록을 생성하고 생태계를 이끌어갈 블록프로듀서(BP·Block Producer) 후보자 자리를 놓고 한국과 중국 등 주요 국가들의 블록체인 공룡들이 경쟁에 뛰어들며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13일 현재 한국, 미국, 영국, 중국, 캐나다 등 18개국 36개 후보가 공식 출사표를 던졌다. 

한국에서는 이오시스, 이오스서울, 이오스페이, 아크로이오스 등 4개 후보가 출마를 선언했다. 후보들은 메인넷 출범 이후 운영 방향과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공약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우선 가장 먼저 출사표를 던진 이오시스(EOSYS)는 국내 블록체인 산업계 대표주자 중 한 명인 표철민 대표가 이끄는 체인파트너스가 만든 이오스 커뮤니티를 기반으로 독자 퍼블릭체인 폴라리스를 공개할 예정이다.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 네오플라이와 게임 전문 기업 네오위즈 구성원들이 참여한 이오스서울(EOSeoul)은 이오스 기반 디앱(DApp) 프렉탈에 투자하는 등 개발사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 계획을 밝혔다. 또 전자결제 기업 페이게이트의 이오스페이(EOSPAY), 핀테크 기업 ICB의 아크로이오스(ACROEOS) 등도 출사표를 던지고 경쟁에 참여했다.

중국 기업들의 적극적 참여가 눈에 띈다.

지난달 24일 중국계 암호화폐 거래소인 후오비가 BP 참가 의사를 밝혔고, 같은 날 중국의 대형 채굴 업체 앤트풀도 BP 후보로 공식 커뮤니티를 개설했다. 앤트풀은 최근 들어 400만 개에 달하는 이오스를 매집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다른 중국계 자본인 인블록체인(INBlockchain)과 그래비티 이오스(EOS Gravity)도 출마를 선언했다. 인블록체인과 그래비티 이오스는 중국 최대 암호화폐 부자로 알려진 이소래가 이끄는 후보다. 또 중국 암호화폐 거래소 오케이코인을 보유한 오케이그룹의 벤처캐피털은 이오스 생태계 발전을 위해 1억 달러 규모의 자금을 지원하기로 하는 등 투자전문회사들까지 이오스 생태계 선점 경쟁에 합류했다.

이 외에 블록체인 서비스를 지원하는 완클라우드와 홍콩 암호화폐 거래소 비트파이넥스 등 여러 나라의 기업들이 자신들이 가진 기술과 인프라, 배당 등을 앞세워 BP 출마를 잇따라 선언하고 있다.

국내 거래소들은 BP 결정을 앞두고 발 빠르게 이오스를 상장시켰다. 국내 대형 거래소 중 하나인 코인원은 지난달 24일 이오스 상장을 마무리하면서 업비트, 후오비코리아, 코인원 등 주요 거래소 대부분에서 거래가 가능하다. 지난 3월까지만 해도 고팍스와 빗썸 등 2곳만이 거래를 지원했다. 차명훈 코인원 대표는 “자체 심사 기준에 맞는 암호화폐를 상장시키고 있다”며 “이오스는 기술적 확장성과 시장성 등의 기준에 부합해 상장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다른 거래소 관계자도 “확실하게 메인넷이 공개될 것으로 본다”며 이오스 생태계 구축에 대한 기대감을 내비쳤다.

BP에게는 큰 보상이 주어진다. 메인넷 공개 후 이오스 블록체인은 투표를 통해 선출된 21인의 BP가 블록을 생성하고 운영한다. BP들은 자신이 가진 슈퍼컴퓨터를 이용해 거래를 검증하고 그 보상으로 매년 보상을 받는다. BP는 매년 전체 발행량의 1%를 신규로 받아간다. 현재 시가로 약 2,000억 원 상당이다. 보상의 4분의 1은 1등에서 21등까지의 BP가 나눠 갖고, 나머지 4분의 3은 1등부터 121등까지의 BP들이 득표율에 비례해 배분받게 된다. 



이오스는 오는 6월 1일 22시 59분 59초(협정 시계시) ICO(암호화폐공개)를 마치고 토큰에서 코인으로 전환한다. 현재 배포 중인 이오스 코인은 블록체인 기업 블록원(Block.one)이 소프트웨어 개발 자금을 모금하기 위해 배포한 이더리움기반(ERC-20) 토큰이다. 오는 6월 플랫폼 개발을 마치면 사용자들은 보유한 이오스 토큰을 자체 블록체인 플랫폼 기반의 코인으로 교환 받게 된다. 이오스 토큰은 4월 30일을 현재 총 발행량 10억 개 중 9억 개 이상이 배포됐다.

한편 이오스는 추후 메인넷에 배치될 애플리케이션(앱)을 선정하기 위해 오는 6월 9일부터 전 세계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해커톤을 연다. 해커톤에는 이오스 BP 후보들과 영향력 있는 커뮤니티 멤버들이 대거 참가해 행사를 지원할 것으로 보인다. 장장 1년여에 걸쳐 진행된 이오스 블록체인 플랫폼의 출시를 앞두고 새로운 3세대 블록체인의 주도권을 누가 쥐게 될지 지켜볼 일이다.


기사링크

2018년 5월 9일 수요일

박소영 페이게이트 대표, 핀테크 업계 파이오니어... "中企도 글로벌 시장 노려야"

"조국은 한국, 우린 지구인, 세계를 공략하라"

박소영 페이게이트 대표, 핀테크 업계 파이오니어... "中企도 글로벌 시장 노려야"


파이오니어(개척자)

그를 일성으로 표현하자면 이 말일 것이다. 박소영 페이게이트 대표를 두고 하는 말이다. 월드핀테크협회 회장과 한국핀테크포럼 의장이기도 하다.

그는 길이 없는 곳만을 헤쳐왔다. 이 때문에 많은 장애물을 만났다. 함께한 팀원들도 힘들었다. 20년쯤 하다 보니 이젠 후배들에게 말할 수 있다.

다양한 허들을 만날 텐데 그거 붙잡고 씨름하지 말라고. 대안은 넘쳐나고 시간은 쏜살같다고.

국내 산업계에서 남보다 앞서가다 보면 흔히 만나는 것이 하나 있다. 바로 '규제'다. 기존에 없던 획기적인 것을 개발해도 규제란 벽 앞에선 속절없이 무너진다. 벤처기업들의 고충이기도 하다.

박 대표 역시 마찬가지였다. 규제란 벽이 가로막을 때마다 '칠전팔기' 각오로 그것을 뚫고자 했지만 결과는 언제나 원점 회귀였다. 그 덕분(?)에 금융당국 및 대기업에 미운털이 박히기도 했다.

이런 이유로 박 대표는 스타트업 후배들에게 '중성부력'(中性浮力)을 강조한다. 스쿠버다이빙을 할 때 물속에서 뜨지도, 가라앉지도 않을 때의 부력을 말한다. 중성부력을 잘 찾아야 잠수를 즐길 수 있다. 극단으로 치우치지 말고 냉정히 중심을 잡으란 게 그의 의중일 테다. 

"중성부력을 찾아라. 관철되지도 않을 규제에 목매지 말라. 규제 때문에 안 되는 게 있다면 해 달라고, 고쳐 달라고 당국에 매달리지 말라. 결국 시간과의 싸움에서 나가떨어질 뿐이다. 그냥 그 제품을 환영하는 마켓이 있는 나라를 공략하라."

국내 핀테크 분야의 산증인으로서 스타트업 후배들에게 주로 하는 얘기다. 이런 그의 조언에는 까닭이 있다.


◇무슨 일 있었나. 산 넘어 산... 규제


2009년 애플 아이폰이 국내에 첫 출시됐다. 우리나라 소비자들이 아이폰으로 처음 산 물건이 뭘까. 책이다. 인터넷 서점 '알라딘'을 통해서다. 당시 아이폰 브라우저 '사파리'에선 기존 방식으로 신용카드 결제를 할 수 없었다. 모바일 쇼핑 자체가 불가능했던 것이다.

그럼 알라딘의 모바일 쇼핑은 어떻게 가능했을까. 페이게이트의 '간편 결제 시스템' 덕분이었다. 박 대표는 2000년대 초반부터 간편 결제를 기획, R&D(연구·개발)에 매달렸다. 세계 어느 나라의 소비자이든지 국내 온라인 쇼핑몰에 들어와 현지에서 발급한 신용카드로 간편히 구매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각오였다.

그렇게 해서 2008년 국내 최초로 나온 게 '액티브X'를 깔 필요 없는 '간편 결제 시스템'이었다. 방식은 이랬다. 소비자가 어떤 쇼핑몰에서 1만원짜리 제품을 산다고 치자. 먼저 카드번호를 입력하고 결제를 누른다. 임의의 금액 9217원이 가승인되면서 문자메시지가 날아 온다. 이를 확인한 고객은 '9217'을 인증창에 입력한다. 그 즉시 가승인된 9217원이 취소되면서 정상 결제 금액인 1만원이 최종 승인된다. 카드 번호는 최초 구매 시 한 번만 등록하면 된다.

페이게이트가 이 같은 시스템을 내놓았을 땐 공인인증서, ISP, 안심클릭 등이 전부이던 시절이었다. 그리고 2009년 아이폰이 상륙했다. 알라딘은 국내 최초로 '액티브X' 없는 간편 결제 솔루션을 얹어 화제가 됐다. 페이게이트 작품이다.

아이폰으로 하는 첫 쇼핑이 가능해진 순간이었다. 하지만 한 달도 채 안 돼 박 대표는 알라딘에서 해당 결제 솔루션을 내려야 했다. 금융 당국이 제재하고 나선 것이다. '그런 인증은 카드사만 할 수 있는 건데 왜 페이게이트가 하느냐'였다.

박 대표는 '우리는 왜 안 되느냐'며 몇 년간 고군분투했다. 우여곡절 끝에 2013년 다시 알라딘에 해당 솔루션을 올렸다. 이번엔 카드사들이 반발했다. 상당수 카드사가 알라딘 측으로 결제 중단 통보를 해왔다. 그때도 당국은 카드사 쪽으로 손을 들어줬다.

페이게이트는 간편 결제 솔루션을 국내에서 가장 먼저 내놨지만, 아직까지 이 시장에 진입 못하고 있다. '그들만의 리그'인 셈이다. 박 대표는 "이 사례 외에도 수두룩하다"면서 "늘 규제에 막혔고 남 좋은 일만 해왔다"고 했다. 

또 그는 "현재 많은 국내 소비자가 해외 직구를 이용하지만 아직까지 외국인들이 국내 쇼핑몰로 들어와 결제하는 건 힘들다"며 "여전히 '한국형 간편 결제'에 머물러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국내에만 안주 안 해. 글로벌 PG(전자결제대행)사로...


"조국은 한국이지만 우리는 지구인이다. 가장 유리한 곳에 사업자를 내고, 가장 큰 시장이 있는 곳에 제품을 팔아라."

박 대표가 늘 외치는 말이다. 실제 페이게이트의 비즈니스도 글로벌 시장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그동안 '세이퍼트' 기반의 PG 시스템을 이용한 기업은 8000여개에 달한다. 이 고객사들의 거래 종류가 '한국에서 외국으로 판매', '외국에서 한국으로 판매', '외국에서 외국으로 판매'인 것이다.

'세이퍼트'는 페이게이트가 2003년 개발해 내놓은 핀테크 플랫폼이다. 처음 시작은 다수의 고객에게 돈을 나눠주는 자동화 시스템이었다. 

1998년 PG사로 설립된 페이게이트. PG사, 결제대행사를 애기하는 건데 말 그대로 결제를 대행하는 회사다. 마진은 수수료다. 이를테면 카드사는 소비자의 최종 결제 금액에서 카드 수수료를 떼고 PG사로 입금한다. PG사는 여기서 다시 자신들의 수수료를 제한 뒤 가맹점으로 최종 입금하는 구조다.

이 과정에서 PG사는 수많은 고객(가맹점)에게 결제 대금을 보내야 한다. 페이게이트의 경우 사업 초창기 4명의 직원이 하루 종일 앉아서 가맹점에 돈을 입금하는 업무를 맡았다. 그러다 보니 에러도 곧잘 났다. 이걸 완전 자동화한 게 '세이퍼트'다. 

지금은 최상위 핀테크 플랫폼으로 변모했다. 전자결제와 송금(외화 포함), 가상화폐 등을 아우른다. 특히 최근 새롭게 문 여는 P2P(개인 간 거래) 랜딩 업체 대부분이 세이퍼트를 도입하고 있다. P2P 업계에서 '킬러 플랫폼'인 셈이다. 세이퍼트를 도입하면 별도의 뱅킹 시스템을 구축하지 않아도 된다. 이 때문에 구축 비용이 들지 않는 데다 홈페이지만 만들어 바로 스타트할 수 있어 P2P 랜딩 비즈니스의 진입장벽을 낮춰 준다.

가상화폐 영역에서는 세이퍼트로 돈의 흐름을 투명하게 관리할 수 있다. 자금 세탁 방지에 효과적인 시스템으로 꼽히는 까닭이다. 

지난 한 해 세이퍼트를 거친 거래 총액은 1조원에 달한다. 지난해 감사 기준으로 △전자결제액=780억원(국내 360억원, 해외 420억원) △국제 정산 대행액=3221억원(한국→해외 821억원, 해외→한국 2400억원) △P2P 랜딩=5190억원이다. 모두 합계 9191억원. 

박 대표는 "최근 유럽 27개국에서 세이퍼트 상표권을 획득했다"면서 "글로벌 금융 네트워크 실현에 강한 드라이브를 걸고 있다"고 했다. 

페이게이트 본사에는 프랑스 베트남 대만 등 9개 국적의 사람들이 모여 일한다. 해외 법인은 미국 일본 룩셈부르크 등 7개국에 나가 있다.


기사링크